2024.05.18 (토)

  •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22.6℃
  • 구름조금서울 16.3℃
  • 맑음대전 14.4℃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7.7℃
  • 맑음광주 15.6℃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7.2℃
  • 맑음강화 16.8℃
  • 맑음보은 11.5℃
  • 맑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2.4℃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항공·물류


CJ대한통운, 동남아 6개국과 ‘역직구 배송' 원스톱 물류 사업한다

 

[FETV=박제성 기자] CJ대한통운이 싱가포르계 주요 물류기업과 손잡고 동남아시아 역직구 물류를 본격 개시한다.

 

CJ대한통운은 동남아시아 역직구 물류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닌자밴과 통관•배송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닌자밴은 2014년 싱가포르에 설립된 물류기업으로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태국을 포함해 동남아시아 6개국에서 통관 및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실시간 운송추적 시스템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배송 선진화를 주도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대표 물류기업이다.

 

CJ대한통운은 회사가 보유한 글로벌 물류 역량에 닌자밴의 촘촘한 현지 배송망을 더해 동남아시아 역직구 물류시장을 공략한다. 국내 물류센터에서 출고된 상품이 CJ대한통운의 항공포워딩을 통해 국경을 넘어 동남아시아 국가로 운송되면 각 도착 국가에서 닌자밴이 통관과 배송 서비스를 수행한다.

 

양사의 협력을 통해 한국과 동남아시아간 ‘역직구 고속도로’가 뚫리면서 고객사들은 보다 편리하게 글로벌 물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고객사가 직접 국내 통관사와 운송사, 해외 현지 통관사와 배송사를 찾아 개별 계약할 필요 없이 CJ대한통운을 통해 한국에서 동남아시아 지역 최종 소비자까지 원스톱 물류가 이뤄진다. 

 

CJ대한통운이 향후 대규모 운송물량을 바탕으로 규모의 경제를 만들 경우 역직구 고객사의 물류비 부담 또한 일반 국제특송 대비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동남아시아는 높은 경제 성장률과 함께 젊은 소비자층이 두터운 인구 구조를 갖추고 있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들의 전략적 요충지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한류 열풍이 확산되면서 K팝 앨범, 굿즈부터 K뷰티, 패션에 이르기까지 한국 제품에 대한 선호도 및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닌자밴과의 협력이 K상품의 동남아시아 수출에 윤활유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미국, 일본 등 주요 시장을 대상으로 다양한 역직구 물류 서비스 상품을 개발하고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장영호 CJ대한통운 IFS본부장은 “회사가 축적한 차별화된 포워딩 운영 역량과 해외 현지 전문 물류기업의 통관, 배송 역량을 결합해 효율성과 안정성이 높은 역직구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해외 현지 물류기업들과 폭넓은 협력 체계를 구축해 역직구 물류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초국경 택배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첨단 물류기술을 기반으로 초국경 택배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글로벌 권역 물류센터 인천GDC(Global Distribution Center)는 지난해 최첨단 물류 로봇 시스템 오토스토어(Auto-Store)를 본격 가동하며 미국 고객사의 상품을 한국에서 보관 후 일본, 싱가포르, 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발송하고 있다. 또 CJ대한통운은 성공적으로 안착한 인천GDC 운영 모델을 기반으로 중동의 물류허브인 사우디의 리야드 통합물류특구에 사우디GDC를 구축중이며 올해 말까지 준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