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맑음동두천 16.2℃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9.9℃
  • 흐림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17.9℃
  • 구름많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1℃
  • 맑음강화 15.8℃
  • 맑음보은 18.9℃
  • 흐림금산 20.5℃
  • 맑음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1℃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이창용 한은 총재 "환율 변동성 과도...안정시킬 재원·수단 보유"

 

[FETV=권지현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17일(현지시간) 최근 급격히 뛰고 있는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을 완화하기 위한 개입에 나설 "재원과 수단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루 전 그는 "환율 움직임이 과도하다"고 진단, 시장안정화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총재는 이날 워싱턴DC에서 국제통화기금(IMF) 춘계 회의 계기에 열린 대담에서 "우리 환율이 시장 기초에 의해 용인될 수 있는 수준에서 약간 벗어났다"며 "원·달러 환율 급등에 미국의 통화정책, 지정학적 긴장, 이웃국가인 중국의 위안화와 일본 엔화의 영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담에서 현재의 외환시장 환경은 미국 고금리가 지속되리라는 예상에 따라 달러 가치가 견고하게 올라갔던 2022년 중반과는 다르다면서, 현재 달러 강세는 이르면 6월부터로 예상됐던 미 연준의 금리인하 시기가 뒤로 늦춰질 수 있다는 예상에 기인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미국 통화정책 변화가 신흥 시장의 환율에 주는 영향은 1년 반 전에 비해 일시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최근 미국이 한국 수출 대상 1위에 오르고 중국이 2위로 내려온 것을 두고 "단순히 지정학적 긴장 때문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많은 중간재 산업에서 지정학적 긴장과 관계없이 중국은 매우 큰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데, 한국의 산업은 지난 15∼20년간 매우 안주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중간 교역에 있어 지정학적 리스크의 영향은 주로 첨단 기술 영역으로 국한된다고 한 뒤 "우리는 지금 경고 메시지를 받고 있으며, 우리의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야 한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