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맑음동두천 19.3℃
  • 구름많음강릉 17.7℃
  • 맑음서울 19.8℃
  • 맑음대전 18.6℃
  • 흐림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19.8℃
  • 맑음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21.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8.9℃
  • 맑음보은 17.0℃
  • 맑음금산 16.9℃
  • 맑음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SK이노베이션 박상규 사장 “SK온 경쟁력, 5가지 영역 갖춰야"

 

[FETV=박제성 기자] 박상규 SK이노베이션 사장이 지난 2월부터 임원과 팀장, 팀원 등 모든 임직원들과 잇따라 만나 조만간 포트폴리오 점검이 마무리되면 성과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파하고 있다. 특히 박 사장은 SK온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가격, 기술력, 품질 등 5가지 영역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박 사장이 지난 2021년 SK이노베이션 계열이 전략적 방향으로 수립한 ‘카본 투 그린(친환경 탄소감축)’은 예정된 미래인 만큼 모든 임직원이 믿음을 갖고 나아간다면 반드시 더 큰 성과를 이룰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17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박 사장은 지난 2월 팀장급인 PL(전문 리더) 워크숍을 시작으로 주니어급 직원으로 구성된 소통조직 iCON(혁신 커뮤니케이션 ON) 및 임원들과 릴레이 워크숍을 갖고 있다.

 

박 사장은 임직원과의 자리에서 “올 초부터 SK이노베이션 계열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포트폴리오 점검에 나서고 있으며, 방침이 마련되면 공유하는 자리를 갖겠다”면서 “전략적 방향성은 맞다는 확신이 있고, SK이노베이션에는 기술력과 인재가 있는 만큼 임직원 모두가 혼연일체가 된다면 이루지 못할 것이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박 사장은 지난 16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PL 워크숍에서 “최근 전기차 수요 둔화, 글로벌 경영환경 악화 등으로 전기차 시장 상황이 좋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글로벌 기후위기와 전기화(일렉트리피케이션) 등에 비춰 전기차(EV)로의 트렌드는 바뀌지 않을 예정된 미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럴 때일수록 SK온은 가격, 기술력, 품질, 고객관리, 좋은 기업문화와 우수한 인재 등 5가지 영역에서 경쟁력을 갖춰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박 사장은 “기업경영은 2~3년이 아니라 5~10년 앞을 보고 투자해야 한다”면서 “SK그룹의 주력 사업이 된 석유·화학도 힘든 시기를 거쳤고, ‘카본 투 그린’도 축적의 시간이 필요한 만큼 현재 직면한 어려움에 너무 소극적이지 말고 패기와 용기를 갖고 돌파하자”고 당부했다.

 

박 사장은 지난 4일과 11일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임원 워크숍에서도 “SK온과 SK아이이테크놀로지 등 그린테크 사업은 마라톤으로 치면 35km 지점쯤에서 오르막을 마주해 숨가쁘게 달려가고 있는 상황과 유사하다”고 말했다.

 

“오르막 상황에서는 다른 경쟁자들도 비슷한 상황이기 때문에 우리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모두가 힘들어 하는 시기를 우리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수 있는 시간으로 만들어 나간다면 향후 내리막 상황에서 경쟁자를 앞서나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석유∙화학 사업 관련해서는 운영 최적화를 통한 비교우위 확보를 주문했다.

 

박 사장은 “석유사업은 경기 사이클이 존재해 화학사업은 구조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가격 경쟁력과 운영 최적화 등을 통해 석유∙화학 산업은 적어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1등 회사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이번에 마련된 릴레이 워크숍에서 사업적 위기와 난관을 극복해낸 SK 특유의 기업문화인 SKMS(SK경영관리체계)를 강조하며 도전과 혁신에 앞장설 것도 주문했다.

 

박 사장은 “최종현 SK그룹 선대회장은 당시로는 현실성이 떨어지는 목표로 여겨졌던 ‘섬유에서 석유까지’라는 수직계열화를 10여년이 넘게 고투한 끝에 마침내 이뤄냈다”면서 “SK그룹이 SKMS를 기반으로 위기 때마다 퀀텀점프를 해왔던 것처럼 SK이노베이션 최고경영진으로 솔선수범해 반드시 성과를 만들어 내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