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클로즈업] 포스코 지휘봉 잡은 장인화 신임 회장

“국민 신뢰·사랑받은 포스코그룹, 글로벌 초일류로”
“도전 정신·이해관계자 지지 바탕 큰 성과 낼 것”

[FETV=김창수 기자] 21일 포스코그룹 대표이사 회장에 선임된 장인화 신임 회장은 신사업 성과 창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내 주목받았다. 장 회장은 “이차전지와 소재사업은 신사업 중에서도 가장 잘 한 일”이라며 “이를 무조건 성공시키겠다는 굳은 믿음이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장인화 회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에 이어 취재진과 기자간담회를 갖고 향후 경영 구상과 비전에 대해 설명했다. 장 회장은 “국민들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았던 자랑스런 포스코 그룹을 글로벌 초일류로 만들어야 한다는 소명을 갖고 이 자리에 섰다”며 “포스코그룹의 도약과 성장은 소재 혁신으로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를 여는 소재, 초일류를 향한 혁신’이란 포스코 새 비전을 언급하며 “포스코는 인류 가치를 높이는 미래 소재와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 정신으로 큰 성과를 만들 것”이라며 “다양한 이해관계자들 지지와 신뢰를 바탕으로 글로벌 초일류 포스코그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포스코는 철강사업을 기본으로 지난 10여년 간 노력한 소재사업, 이 둘이 쌍두마차이며 같이 초일류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철강경기 부진에 대해서는 “포스코가 그간 많은 어려움을 겪었으나 임직원들이 뭉쳐 극복했을 뿐만 아니라 더 발전해왔다”며 “직원들의 경험과 능력을 믿는다. 함께 하면 못 할 것이 없다”고 구성원들에 대한 신뢰를 표했다.

 

장 회장은 또 “이차전지 사업은 최근 신사업이 겪는 캐즘(Chasm; 기대를 모은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가 겪게 되는 침체기) 초기에 있다”며 “철강은 딥(부진)이 길게 가지 않겠지만 이차전지는 딥이 길게 갈 것이다.  두 사업 모두 ‘위기는 기회다’란 생각으로 경쟁력을 갖고 키워 나가다 보면 경기가 되살아났을 때 우리가 유리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인화 회장은 최정우 전 회장의 ‘기업 시민’이란 경영 이념에 대해 “국가 발전과 나라 미래를 위해 기업이 할 수 있는 역할이 있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란 부분에서는 최 전 회장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포스코의 ‘국민기업’이란 타이틀은 큰 영예가. 국가와 사회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 회장은 이차전지와 미래 소재사업에 대한 향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투자란 것은 상황에 따라 변화한다”면서도 “이차전지, 소재사업은 1, 2년 한 게 아니라 10년간 꾸준히 했다. 신사업 중에서도 가장 잘 한 사업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차전지, 소재사업을) 무조건 성공시키겠다는 굳은 마음”이라며 “시장이 나쁘다고 투자를 안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적기에 투자해야 하지만 결코 소극적으로 하진 않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