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조금동두천 16.9℃
  • 흐림강릉 21.9℃
  • 구름조금서울 19.9℃
  • 흐림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21.7℃
  • 흐림울산 21.9℃
  • 흐림광주 19.9℃
  • 박무부산 21.3℃
  • 흐림고창 18.8℃
  • 흐림제주 22.6℃
  • 맑음강화 18.2℃
  • 흐림보은 16.6℃
  • 흐림금산 17.1℃
  • 흐림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기업 66% 설 상여금 준다, 금액은 '작년 수준'

 

[FETV=권지현 기자] 전국 5인 이상 기업 10곳 가운데 6곳 이상은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고, 지급액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4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설 휴무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보면, 국내 5인 이상 기업(응답 기업 715곳)의 66.2%가 설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67.0%)에 비해 0.8%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규모별로 보면 300인 미만 기업(64.8%)보다 300인 이상 기업(75.9%)에서 상여금을 지급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더 높았다.

 

지급 방식은 정기 상여금 지급이 64.3%로 가장 많았고, 별도 상여금(사업주 재량에 따라 별도 지급하는 상여금) 지급이 31.2%, 정기 및 별도 상여금 동시 지급이 4.5%였다.

 

별도 상여금의 경우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지급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은 88.3%였다. 작년보다 많이 준다는 기업은 7.4%, 작년보다 적게 준다는 기업은 4.3%로 집계됐다.

 

응답 기업의 85.7%는 설 연휴(9∼11일)와 대체공휴일(12일) 나흘간 쉴 예정이라고 답했다.

 

휴무일이 5일 이상인 기업은 8.7%, 3일 이하인 기업은 5.6%였다. 5일 이상 휴무한다는 응답은 300인 미만 기업보다 300인 이상 기업에서 더 많았다.

 

한편 응답 기업의 절반(50%)은 올해 설 경기 상황이 전년보다 악화했다고 봤다. 개선됐다는 응답은 5.8%에 불과했고, 전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이 44.3%로 나타났다.

 

올해 영업실적에 가장 부담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요인으로는 경기 침체에 따른 제품·서비스 수요 부진(57.1%), 원자재 가격 상승(51.4%), 인건비 상승(50.6%), 높은 금리로 인한 금융비용 상승(25.4%) 등을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