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8.9℃
  • 구름많음울산 24.2℃
  • 흐림광주 25.7℃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2.9℃
  • 흐림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1.5℃
  • 맑음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6.8℃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미국에 차이나 무역견제 K-배터리 반사이득?

 

[FETV=박제성 기자] 미국의 글로벌 완성차 포드가 중국의 세계1위 배터리 기업인 CATL과 합작 공장 설립을 일시 중단했다. 이럴 경우 배터리업계에선 미국 시장에서 K-배터리 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에게는 유리하게 작동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일시 중단됐다는 점에서 볼 때 최종 K-배터리가 유리할 지 여부는 아직은 미지수다. 25일 외신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포드는 미국 미시간주 마셜에 짓고 있는 합작 배터리 공장 건설을 중단한다고 전했다.

 

포드 측은 "공장이 경쟁력 있게 운영된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 건설을 중단하는 것이며 최종 결정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포드는 전기차 시장에서 톱 선언을 한 상태다. 테슬라를 경쟁 상대로 삼아 EV(전기차)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겠다는 포부를 밝힌 상태다. 포드는 2026년부터 미시간 배터리 공장에서 저비용 고효율 LFP(리튬, 인산, 철) 배터리를 생산 방침을 밝혔다. 포드는 해당 공장건설에 대해 CATL의 기술을 도입하기로 밝힌 바 있다. 

 

이를 두고 미국 정가에서는 중국 기술과 자본이 들어오는 것에 대해 거부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를 두고 배터리 업계에선 K-배터리가 IRA를 발판삼아 세제혜택과 더불어 중국으로부터 반사이득을 볼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난 13일 미 하원 미·중 전략 특위원회 위원장인 마이크 갤러거가 존 물레나르 의원은 재닛 옐런 재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중국 거부안을 촉구했다. 갤러거는 “중국 배터리 기업인 고션 하이테크의 미시간주 공장 투자 계획을 정부가 지원해선 안 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이번 포드의 조치로 향후 배터리 협상력에서 중국보단 한국이 유리하게 시계가 작동할 것으로 전망되긴 하지만 향후 CATL이 어떠한 조치로 미국과의 협상을 어떻게 풀어가느냐에 따라 선부른 판단은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 SK온, 삼성SDI는 북미에서 각각 연간 294GWh(기가와트/시간당), 183.5GWh, 67GWh 각각 배터리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