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4.4℃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4.5℃
  • 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코빗 리서치센터, 미국 SEC위원 면담 보고서 발간

 

 

[FETV=심준보 기자]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 산하 코빗 리서치센터가 헤스터 퍼스(Hester M. Peirce)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과의 면담 내용을 요약한 보고서를 18일 발간했다.

 

앞서 정석문 코빗 리서치센터장은 지난 8월 미국 가상자산 제도권화 현황 파악을 위해 뉴욕을 방문했다. 당시 미국 현지에서 얻은 인사이트를 정리해 이번 리포트 시리즈를 발간했다. 이날 공개한 제1편에서는 지난달 18일에 있었던 헤스터 퍼스 위원과의 면담 내용을 담았다.

 

헤스터 퍼스는 SEC 최고 의사결정기구에 소속된 위원장 포함 5인 위원 중 한 명이다. SEC 주요 의사 결정은 해당 위원들의 투표로 이뤄진다.

 

퍼스 위원은 우선 최근 SEC의 움직임이 가상자산 시장 내 규제 불확실성을 더욱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가상자산의 증권성 논쟁에만 집중한 나머지 정작 투자자 보호는 뒤로 밀리는 상황을 시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미 의회의 가상자산 기본법 입법을 촉구했다.

 

아울러 그는 국내 규제 당국과 소통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 정부도 가상자산 업계에 최적화된 규제를 기반으로 개입은 최소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자유시장경제 원리에 따라 업계가 스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정 센터장은 "미국 규제 당국 고위 관료 중 한 명인 퍼스 위원의 혁신 중시 성향과 적극적 소통 능력은 신선한 충격이었다"며 "국내 가상자산 업계도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이해관계자들과 소통의 장이 더욱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