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0.8℃
  • 구름많음서울 3.7℃
  • 흐림대전 2.7℃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3.1℃
  • 구름많음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1.1℃
  • 흐림보은 2.0℃
  • 맑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유통


제주삼다수, 업계 최초 QR코드 도입한 무라벨 제품 9월 출시

’제주삼다수 그린’ 전 제품에 글로벌 표준 QR코드 도입해 낱개 판매 시작
향후 의무표기사항과 더불어 소비자에게 필요한 정보도 QR코드 하나에 담을 계획
무라벨 제품 판매처 확대 및 총 생산량의 50%까지 늘려 자원순환에 앞장

 

[FETV=최명진 기자] 제주삼다수가 국내 먹는샘물 업계 최초로 무라벨 제품에 QR코드를 도입한 ‘제주삼다수 그린’을 오는 9월 출시한다.

 

제주개발공사는 먹는샘물 의무표기사항 표기 의무로 인해, 무라벨 제품인 ‘제주삼다수 그린’을 그동안 팩 단위로만 판매해왔다.

 

올해 낱개로 판매하는 먹는샘물 제품에 QR코드를 통한 의무표기사항 표시 및 판매가 허용됨에 따라, 편의점∙슈퍼 등에서도 ‘제주삼다수 그린’을 낱개로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이에 제주개발공사는 QR코드를 삽입한 무라벨 제품 개발과 생산 시스템 도입을 올 상반기에 완료하고, QR코드를 삽입한 ‘제주삼다수 그린’을 이달 초 팝업스토어에서 처음으로 선보였다.

 

하반기 무라벨 제품 낱개 판매가 시작됨에 따라, 현재 약 30% 수준인 ‘제주삼다수 그린’의 생산량을 점차 늘려 2025년에는 총 생산량의 50%까지 확대한다.

 

이를 위해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백경훈)는 17일 대한상공회의소와 ‘글로벌 GS1 표준 QR코드 활용 무라벨 확산 및 자원재활용 촉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제주삼다수 무라벨 표준 QR코드 적용 및 홍보 ▲먹는샘물 분야 유통표준코드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 ▲무라벨 제품 확산 및 재활용 촉진 노력 등 글로벌 표준 QR코드 확산 및 무라벨 제품을 통한 ESG 경영에 대한 협력을 약속했다.

 

국제 유통표준코드는 세계 최대 비영리 민간 국제표준기구인 GS1(Global Standards No. 1)이 개발한 QR코드다. 제주삼다수는 무라벨에 QR코드를 도입해 먹는샘물 의무표기사항을 표기하며, 추후에는 의무표기사항과 더불어 이력추적, 분리배출정보 제공, POS계산 시스템까지 QR코드 하나로 구현할 계획이다.

 

백경훈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제주삼다수 그린에 QR코드 도입을 통해 소비자들은 제품 정보를 편리하게 볼 수 있고, 라벨 사용을 줄여 지구에도 도움이 되기에 규제개선에 맞춰 발빠르게 제품 개발을 했다.”며, “앞으로도 제주삼다수는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친환경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