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1℃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25.6℃
  • 소나기대전 23.0℃
  • 흐림대구 24.4℃
  • 천둥번개울산 21.5℃
  • 구름조금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4.7℃
  • 구름많음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2.0℃
  • 흐림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5.9℃
  • 구름조금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2.9℃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전자


SK하이닉스, 외장형 SSD ‘비틀 X31’ 출시…"초당 10Gbps+발열관리"

 

[FETV=박제성 기자] SK하이닉스가 지난 5월 일반 소비자용 포터블 SSD(하드디스크  제품) ‘비틀(Beetle) X31’(X31)을 국내 시장에 공개했다.

 

X31은 SK하이닉스의 첫 번째 외장형 SSD다. 출시와 동시에 우수한 성능과 편리한 휴대성,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회사는 밝혔다. 특히 이 제품은 10Gbps(초당 10기가비트 데이터 전송)의 속도와 함께 효과적인 발열 관리 성능을 구현해냈다.

 

휴대용 저장 장치인 포터블 SSD는 최근 시장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다. 빠른 읽기, 쓰기 성능 뿐 아니라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신뢰성과 휴대성이 가장 중요한 만큼 X31은 이런 스펙을 충족시키는 데 중점을 두고 설계됐다. 

 

 

X31은 최적의 전력 소모량을 보여준 Gold P31과 최고 사양의 소비자용 SSD 제품인 플래티넘 P41을 완성한 SK하이닉스의 기술력이 녹아든 제품이다.

 

X31은 순차 읽기 최대 1050MB/s, 순차 쓰기 최대 1000MB/s의 처리 속도를 구현했다. 이는 1GB 크기의 파일을 1초 만에 옮길 수 있는 속도다. 특히 빠른 데이터 이동이 야기하는 발열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도 데이터 저장 속도를 최상으로 유지하는 밸런스 기술을 통해 이 제품은 500GB의 데이터를 평균 900MB/s 이상으로 속도를 유지해 9분 이내로 이동할 수 있다.

 

X31은 금속 알루미늄 외관 케이스를 채택해 기기 내부의 방열 효과와 동시에 내구성까지 잡았다. 내부 기준으로 2m 낙하 테스트를 완료해 물리적 충격에 강한 내구성을 검증했다. 또 제품 보증을 3년간 지원해 소비자 신뢰성을 높였다.

 

 

X31은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와 이름과 같이 딱정벌레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도 눈길을 끈다. 특히 53g의 초경량, 74 X 46 X 14.8mm의 초소형 사이즈로 휴대에 최적화됐다. 공학적 설계가 반영된 알루미늄 바디와 둥글고 매끈한 엣지가 그립감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IBM PC 및 Mac, 태블릿,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게임 콘솔 등 다양한 장치와 호환된다. 용량은 512GB(기가바이트), 1TB(테라비이트) 두 가지 종류로 출시됐다. USB 연결 케이블 2종(C-to-C, C-to-A)과 함께 전용 범퍼케이스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SK하이닉스는 “성능, 신뢰성 그리고 디자인 세 마리 토끼를 다 잡은 X31은 온라인 판매 업체 11번가 등을 통해 국내 시장 공개 후 1차 입고 물량이 하루 만에 완판될 정도로 인기몰이 중”이라고 밝혔다. 이 기세를 몰아 6월 중에 미국, 유럽, 아시아 지역에도 회사는 제품을 선보이며 도전장을 내밀 계획이다.

 

SK하이닉스 박찬동 부사장(NAND 마케팅 담당)은 “X31을 시작으로 국내 시장에 이어 해외 시장까지, 포터블 SSD 시장 트렌드를 선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5월 첫선을 보인 소비자용 포터블 SSD ‘비틀(Beetle) X31’의 경쟁사 대비 가장 비교 우위는?

 

SK하이닉스는 "빠르게 데이터를 읽고 쓰는 동작은 필연적으로 제품에 발열을 일으킨다.  PC에 설치해서 사용하는 SSD와 다르게 포터블 SSD는 사용자가 직접 제품을 만지게 때문에 안전을 생각하는 것이 필수"라고 말했다. "특히 X31은 빠른 속도와 발열 간의 균형을 맞춰 안정적인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는 큰 강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비틀 X31’은 콤팩트(소형)하고 감각적인 디자인으로도 눈길을 끌고 있다. 외관 디자인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부분은?

 

SK하이닉스는 "X31은 개발 단계에서부터 초경량, 초소형 사이즈로 설계된 제품이다. 최적의 전력 소모량을 보여준 골드 P31과 주요 부품을 공유해 그 기술을 직접 이어받은 제품이다. 따라서 P31의 디자인을 이어가되 내장형 SSD와는 다른 휴대용 SSD만의 콘셉트를 추가했다"고 말했따.

 

◆'X31’을 시작으로, SK하이닉스가 시장을 지속해서 선도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나요?

 

SK하이닉스는 "포터블 SSD 시장은 편리한 사용성으로 인해 시장 규모가 점차 커지는 중이다. 때문에 여러 가지 부가 기능을 추가한 고가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지만, X31은 편리한 휴대, 빠른 데이터 저장 속도, 그리고 안정성 등 기본에 집중했습니다. 높은 사용성이 앞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데 주효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국내 시장에 이어 6월에는 ‘X31’의 해외 시장 출시가 예정됐다.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해외 시장은 경쟁 제품이 다양하다. 이에 ‘비틀’이라는 네임을 활용해 제품의 가장 중요한 특징인 휴대성을 강조하려고 한다. 현재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미국, 유럽, 아시아 등 많은 지역에 제품 런칭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