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4.9℃
  • 흐림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4.9℃
  • 흐림대전 3.9℃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6.3℃
  • 흐림광주 5.6℃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4.2℃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자동차


송호성 기아 사장 "'EV9' 출시로 판매 320만대 달성"

[FETV=김진태 기자] 기아가 목적기반모빌리티(PBV)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2025년 중형 PBV 출시를 시작으로 대형과 소형까지 내놓고 연계 사업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대비할 계획이다.

 

17일 송호성 기아 사장은 이날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열린 제79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PBV 사업에 대해 언급하며 이 같인 밝혔다.

 

송 사장은 "2025년 중형 PBV 풀 라인업을 구축하고 앞으로 자율주행, 로봇, AAM 등 다양한 신기술과 연계해 새로운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로 진화할 것"이라며 "올해는 핵심권역 시장 진입 전략 수립, SW 성공적인 개발 및 유연한 양산 체계 구축, 고객의 요구를 선제적으로 반영한 제품과 솔루션을 개발해 시장과 고객 발굴을 본격화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사장은 대형 전기SUV EV9 출시를 통해 전기차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오는 5월 기아의 플래그십 EV9의 출시로 전기차 시장 입지를 더욱 확대하겠다"며 "EV9은 레벨3 자율주행 기술 적용, 제어기 OTA 기술을 통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FoD 서비스 등 혁신적인 기술과 우수한 상품성을 확보한 모델로 글로벌 시장에서 기아의 브랜드 포지셔닝 상향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래차 투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차입금 최소화로 부채비율을 개선해 SDV(소프트웨어기반자동차), 미래차 등 핵심 분야를 중심으로 투자할 예정"이라며 "320만대 판매와 도전적인 손익 목표 달성을 위한 내실 경영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아는 이날 주총에서 ▲제79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안건을 모두 원안대로 승인했으며, 인증 중고차 시장 진출을 위해 정관 사업목적에 '금융상품판매대리·중개업'을 추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