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13.0℃
  • 서울 14.0℃
  • 흐림대전 9.8℃
  • 대구 11.4℃
  • 흐림울산 20.0℃
  • 흐림광주 17.2℃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9.0℃
  • 흐림제주 23.0℃
  • 흐림강화 15.6℃
  • 흐림보은 9.5℃
  • 흐림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20.0℃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포스코 제철 부생가스, 저탄소 플라스틱 원료로 활용

[FETV=김진태 기자] 포스코가 CCU 기술을 기반으로 제철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플라스틱 원료로 활용하는 기술 개발에 공동 참여한다.

포스코 및 한국화학연구원,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등 산학연은 6일 대전 한국화학연구원에서 포스코 정석모 산업가스사업추진반장,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저탄소화학공정 융합연구단’ 현판식을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본 연구단은 포스코를 비롯해 LG화학, 롯데케미칼 등 국내기업과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RIST 등의 연구원 및 포스텍, 충남대 등 대학교까지 총 10개 산학연이 공동으로 설립했다. 이들은 향후 연구에 총 252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포스코 정석모 산업가스사업추진반장은 "현재 포스코는 제철소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제철공정과 발전소의 열원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철강의 자원으로 석유화학산업의 탄소 저감에도 기여할 수 있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공동 연구는 기존 기술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을 약 15% 저감하는 플라스틱 원료 ‘저탄소 올레핀’제조기술 개발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포스코 고로에서 발생되는 부생가스로부터 추출한 일산화탄소를 활용해 메탄올을 합성하고, 이를 나프타와 동시 분해해 플라스틱의 기초 원료가 되는 올레핀을 제조하는 통합공정 개발을 2025년까지 3년간 추진할 계획이다.

실증 연구는 2023년부터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진행한다. 광양-여수 산업단지 내 수요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사업화를 전제로 한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이를 국내 CCU 사업의 성공 모델로 정착시킨다는 목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