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7℃
  • 흐림강릉 14.0℃
  • 구름조금서울 17.3℃
  • 구름조금대전 19.3℃
  • 대구 17.5℃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조금광주 20.0℃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17.5℃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8.6℃
  • 구름조금금산 18.7℃
  • 맑음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7.0℃
  • 구름조금거제 20.9℃
기상청 제공


의료·제약


K-제약·바이오, "메이딘 코리아" 상반기 기술수출 3조원 돌파

 

[FETV=박제성 기자] 올해 K-제약·바이오가 해외에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의 기술 수출액이 3조원을 돌파했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가 해외로 기술을 수출한 건수는 9건이며 수출액 규모는 3조원을 돌파했다.

 

먼저 GC셀은 올해 1월 항암면역세포치료제 '이뮨셀엘씨'를 인도 리바라사에 기술 수출(라이센스-아웃)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 해외수출 1호는 이뮨셀엘씨가 차지했다.

 

GC셀은 앞서 미국 관계사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와 공동 개발한 고형암용 CAR-NK 세포치료제 3종을 지난해 미국 머크(MSD)사에 수출한 바 있다.

 

제넥신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제약사 KG바이오와 코로나19 치료제 및 면역항암제로 개발 중인 물질인 'GX-17'에 대해 1조200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 올해 3월에도 같은 회사와 빈혈 치료제 'GX-E4'를 160억원에 기술 수출하는 계약을 했다.

 

이 외에도 SK바이오팜, 종근당바이오, 에이비엘바이오, 이수앱지스, 티움바이오 등이 올해 기술을 수출하는 데 성공했다.

 

올해 상반기도 물론 수출 실적이 좋지만 작년 상반기 보다는 2배 가량이 낮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14건의 기술 수출과 수출액은 6조원 규모였다. 다만 2년 연속 조 단위 규모의 기술수출에 성공했다는 점은 해외에서 꾸준한 러브콜을 받는다는 근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