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22.9℃
  • 흐림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4.6℃
  • 구름조금대구 24.7℃
  • 박무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4.9℃
  • 박무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3.2℃
  • 맑음제주 27.9℃
  • 구름많음강화 21.0℃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3.8℃
  • 흐림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항공·물류


SM그룹, HMM 지분 5.52% 늘려…HMM ‘군침흘리나’

 

[FETV=박제성 기자] SM그룹이 해운업계의 공룡이 되어가고 있다. 1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SM그룹 오너 일가와 계열사가 8350억원을 투입해 HMM 지분 5.52%(2669만7916주)를 확보해 지분율을 끌어올렸다. 여기엔 핵심인물인 우오현 SM그룹 회장, SM상선 등 특수관계자 18인이 포함됐다.

 

해운업계에 따르면 HMM 주식 보유 현황 순위로는 SM상선(1647만7790주, 3.37%)로 1위다. 2위는 대한상선(235만5221주, 0.48%), 3위 SM하이플러스(203만8978주, 0.42%), 4위 우방(109만2315주, 0.22%), 5위 STX건설(105만6000주, 0.22%), 6위 대한해운(71만5000주, 0.15%), 7위 삼환기업(79만주, 0.14%), 8위 티케이케미칼(44만437주, 0.09%), 9위 삼라(32만8269주, 0.07%), 10위 SM인더스트리(18만5209주, 0.04%), 11위 동아건설산업(16만8000주, 0.03%), 12위 경남기업(11만2934주, 0.02%) 등 SM그룹 계열사가 주식을 매입했다.

 

특히 우오현 회장이 381억원을 들여 HMM 주식 128만7300주를 갖고 있다. 우 회장의 장남 우기원 우방 전무도 5000주를 2억원에 매입했다. 이 밖에 한진영 코니스 감사, 김만태 대한해운 대표, 국종진 창명해운 대표, 박찬민 케이엘씨에스엠 대표, 허상진 플러스매니지먼트 대표 등 SM그룹 특수관계인들도 HMM 주식을 샀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SM그룹이 HMM 인수를 위한 전초전에 들어가는 거 아니냐는 시각도 나온다. SM그룹은 산업계에서도 현금이 부족해 회생기업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으로도 소문이 자자하다.

 

대표적으로 우 회장은 2005년 건전지 제조업체 벡셀을 시작으로 경남모직, 남선알미늄, 티케이케미칼 등을 줄줄이 인수했다. SM그룹의 현금장악력은 무시무시하다.

 

2013년 당시 업계 4위인 대한해운을 인수해 해운업계에 첫 관문에 입성했다. 2016년 벌크전용선사 삼선로직스, 한진해운의 미주노선을 인수해 SM상선을 세웠다.

 

HMM의 시가총액은 12조304억원이다. 최대 주주는 산업은행(지분 20.69%), 2대 주주는 한국해양진흥공사(19.96%)다. 지난해 기준 SM그룹의 17개 계열사의 현금성자산은 8337억원이다.

 

HMM 인수를 위해서는 턱없이 부족한 규모지만 향후 HMM 주가가 하락할 것이라는 점 등을 예상해 인수 작업에 착수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주가 등의 시총이 하락할 경우 얼마든지 인수전에 뛰어들 수 있다는 것이 해운업계의 시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