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6℃
  • 맑음강릉 28.4℃
  • 흐림서울 23.7℃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8.7℃
  • 맑음울산 25.9℃
  • 박무광주 24.5℃
  • 박무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1.6℃
  • 맑음보은 23.6℃
  • 구름조금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4.7℃
  • 맑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유통


이영구 대표 필두로 롯데제과 임원진 자사주 매수

 

[FETV=김수식 기자] 이영구 롯데제과 대표를 포함한 임원진 14명은 이달 롯데제과 주식을 각자 50~1000주 가량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이들이 매수한 주식은 총 2950주, 3억3000만원 규모로 집계됐다. 이 대표가 가장 먼저 주식을 샀다. 그는 지난 7일 롯데제과 주식 1000주를 한 주당 11만3000원에 총 1억1300만원에 신규 매수했다고 공시했다.

 

손희영 전무 등 13명의 임원도 자사주를 한 주당 11만원 선에서 50~300주씩 사들였다고 공시했다. 손 전무는 이 대표에 이어 롯데제과 주식을 가장 많이 샀다. 한 주당 11만4000원에 300주를 샀다. 총 3420만원 규모다.

 

허진성 상무, 백광현 상무는 각자 250주를 매입했다. 이경재 상무보, 박희철 상무가 200주씩 샀고, 배성우 상무를 포함한 7명은 100주씩 사들였다.

 

이번 임원진의 자사주 매입 행렬은 합병법인 출범을 앞두고 주가 관리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롯데제과는 오는 7월 20일 롯데푸드와 합병 후 재상장을 앞두고 있다. 합병은 롯데제과가 존속법인으로 롯데푸드를 흡수하는 방식이다. 비용 효율화를 추구하고, 종합식품사로 성장한다는 구상이다.

 

롯데제과 주가는 연일 하락하고 있다. 지난해 5월 장중 최고 16만5000원까지 올랐다가 최근 11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고점 대비 30% 넘게 떨어진 셈이다. 최근 주가는 롯데푸드와 합병 전 주식매수청구권 가격(11만5784원)보다 낮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