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9.0℃
  • 흐림서울 25.2℃
  • 흐림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5.5℃
  • 박무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5.3℃
  • 구름조금제주 29.7℃
  • 흐림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6.4℃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재계


LX홀딩스 등 12개사, LG로부터 독립

 

[FETV=김수식 기자] 지난해 LG그룹에서 독립한 LX그룹의 계열 분리가 인정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LX홀딩스 등 12개사의 친족독립경영(친족분리) 인정신청을 검태해 수용했다고 23일 밝혔다.

 

구본준 회장이 이끄는 LX그룹 12개사는 기존 사명을 LG에서 LX로 변경하거나 별도 브랜드를 사용하는 등 독립경영체제를 구축하고 지난달 3일 친족분리 인정을 신청했다. 구 회장은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숙부다.

 

LG와 LX는 지분보유율 요건을 충족했다. 상장사 간 친족분리가 인정되려면 보유한 지분이 3% 미만이어야 한다. LG가 보유한 주식은 LX홀딩스 2.52%, LX인터내셔널 0.05%, LX하우시스 0.01%로 3% 미만이다. LG와 LX 사이 임원겸임, 채무보증 및 자금대차, 법위반전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공정위는 “친족분리를 통해 기업집단 LG와 LX가 경쟁력을 갖춘 주력사업에 핵심역량을 집중하고, 독립·책임경영이 강화될 것”이라며 “복잡한 출자고리로 연결돼 있는 대기업집단이 소그룹화 돼 소유·지배구조가 명확해지고 경제력 집중이 완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또 “LG의 해상운송 물류일감이 개방돼 독립·전문 물류기업의 성장을 촉진하는 한편, 대기업집단 소속 물류기업의 자체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친족분리 이후에도 3년간 독립경영 인정 요건 충족 여부를 점검하고, 분리 전 기업집단과 친족분리 회사 간의 부당 내부거래 등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