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2℃
  • 맑음강릉 33.5℃
  • 박무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32.1℃
  • 구름많음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3℃
  • 흐림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29.9℃
  • 흐림강화 26.5℃
  • 구름조금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31.2℃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자동차


현대모비스, 세계 최초 '생체신호 종합분석 제어기' 개발

[FETV=김진태 기자] 현대모비스가 운전자의 생체신호를 분석해 안전운전을 돕는 신기술을 개발했다. 향후 음주 여부를 감지해 주행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기술로도 진화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세계 최초로 운전자의 자세와 심박, 뇌파 등 생체신호를 전문으로 분석하는 통합제어기인 '스마트캐빈 제어기'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기술은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측정하는 총 4개의 센서와 이를 분석하는 제어기, 소프트웨어 로직으로 구성된다. 실시간으로 변하는 생체신호를 전문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일종의 고급 두뇌를 개발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먼저 각 센서들은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감지하고 관련 정보를 제어기에 전달한다. 제어기는 여러 센서가 보내온 정보를 바탕으로 탑승객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거나 졸음운전 같은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하면 내비게이션이나 클러스터,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을 통해 경고한다. 차량 내부의 온습도나 이산화탄소 수치도 제어할 수 있다.

 

그동안 모빌리티 분야에서 특정 생체신호만을 처리하는 제어기는 있었지만 여러 생체신호를 통합 분석할 수 있는 헬스케어 전용 제어기를 개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같은 생체신호 전문 제어기 개발에 따라 앞으로 자동차가 '움직이는 건강검진센터' 역할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연구개발 중인 헬스케어 신기술을 모빌리티에 접목해 아직 초기 단계인 관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R&D부문장 천재승 상무는 "헬스케어 기능을 모빌리티에 탑재할 수 있도록 설계한 소프트웨어와 이를 통합제어할 수 있는 제어기 개발기술이 핵심경쟁력"이라며 "현대모비스가 독자적으로 확보해온 생체신호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멀미 예방, 스트레스 관리, 음주운전 차단 같은 다양한 기술로 발전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