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맑음동두천 25.2℃
  • 구름조금강릉 24.8℃
  • 맑음서울 26.0℃
  • 맑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6.8℃
  • 맑음울산 24.4℃
  • 맑음광주 25.6℃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24.7℃
  • 맑음제주 25.4℃
  • 맑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5.7℃
  • 맑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5.6℃
  • 맑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항공·물류


현대글로비스, CDP 기후변화 대응 평가 2년 연속 최고 등급 선정

2021 CDP 기후변화 부문에서 최고 등급인 ‘리더십 A등급’ 획득…국내 4개 기업만 포함
국내 시총 상위 200개社 중 평가 점수 상위 5곳만 편입된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 선정
수소 유통 등 친환경 사업 확대ㆍ온실가스 배출 감축 전략 수립 등에서 높은 평가받아

 

[FETV=이승현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글로벌 지속가능성 평가기관인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가 주관하는 ‘2021 CDP 기후변화 대응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리더십 A등급’을 2년 연속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와 동시에 국내 시가총액 상위 200개사 중 평가 점수 상위 5곳만 편입된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에도 2년 연속 선정되며 친환경 경영 성과를 인정받았다. 리더십 A등급과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에 속한 국내 물류기업은 현대글로비스가 유일하다.

 

CDP는 각국의 주요 상장 및 비상장기업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이슈 대응과 관련한 정보 공개를 요청하고, 이를 토대로 매년 보고서를 발간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전세계 금융기관의 투자 지침서로 활용되는 CDP는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글로벌 지속가능 100대 기업 등과 더불어 가장 신뢰도 높은 글로벌 지속가능성 평가 지표로 꼽힌다.

 

이번 CDP 기후변화 대응 평가는 온실가스 배출량, 온실가스 감축 목표 등 기후변화 대응 관련 16개 영역의 110여개 항목을 평가했다. 평가 등급은 최고 영예인 리더십A부터 리더십A-, 매니저먼트B, 매니저먼트B- 등 총 8개로 나뉜다. 리더십 A등급은 전 세계 약 13000개 기업 중 200개 기업이, 국내는 4개 기업만이 획득했다. 현대글로비스는 2016년 첫 평가에서 리더십 A- 등급을 획득한 이래로 6년째 상위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물류현장에 전기ㆍ수소차를 도입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친환경/저탄소 경영을 확대하고 있다. 이에 온실가스 배출 감축 전략 수립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10월 친환경 사업 브랜드 ‘에코’를 론칭하며 수소 유통과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본격 추진 중이며, 세계적인 산업용 가스 기업 ‘에어프로덕츠'와 글로벌 최대 원자재 트레이더 ‘트라피구라’ 등과 손잡고 친환경 연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온실가스 감축 전략을 수립해 전 사업 영역에 적용하고 있다. 물류 부문에서는 화물차 도로운송을 연안 해상운송으로 전환하는 모달 쉬프트를 적극 수행해 연간 약 7만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고, 도로 파손과 소음도 방지하고 있다. 또, 통합운송관리시스템을 고도화해 화물차량 연비를 개선하는 에코 드라이빙을 실천하고 있으며, 물류차량 대형화 및 물류센터 공동화에도 나섰다. 해운 부문에서는 선박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한 제3자 검증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이 밖에도 국내 물류사로는 최초로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인 TCFD(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에 서포터즈로 가입 후 지지선언을 하며 ESG 경영 실천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했다. TCFD는 G20 국가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의 협의체인 금융안정위원회가 2015년 창설한 국제 협의체다. 기업이 기후변화와 관련해 예상되는 재무적 영향을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권고하고 있으며, 이는 기업의 ESG 경영 평가에 주요한 지표로 활용된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을 위해 전 임직원이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국내 대표 물류기업으로서 친환경 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