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19.6℃
  • 맑음대구 20.5℃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20.1℃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8.2℃
  • 구름조금제주 21.8℃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19.4℃
  • 맑음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의료·제약


현대바이오, “머크·화이자 멈춰라” 먹는 코로나치료제 임상 2상 신청

변이 잡는 '숙주표적' 항바이러스제 1호 탄생 기대
임상 1상서 안전성 검증... 오미크론 급속확산에 신청 앞당겨

 

[FETV=박제성 기자] 약물전달체 기반 신약 개발 전문 현대바이오가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경구용(먹는) 항바이러스제 'CP-COV03'의 임상 2상 시험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는 오미크론 변이의 등장에 백신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며 재악화 조짐을 보이자 치료제 개발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이에 현대바이오는 CP-COV03의 임상2상을 신속히 시작하기 위해, 애초 이달 말로 예정됐던 2상 신청을 임상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열흘 가량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바이오가 개발 중인 CP-COV03는 범용성 항바이러스제 후보로 꼽히는 니클로사마이드가 적용된 코로나19 치료용 신약후보 물질이다. 약물은 알파·델타·오미크론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에 상관없이 숙주세포에 약효를 표적함으로써 범용적인 치료 효능을 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CP-COV03의 기반 약인 니클로사마이드는 코로나19 감염 시 숙주인 세포의 자가포식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의 증식을 차단하는 기전을 가졌다. 이 때문에 코로나19 치료효능 면에서 현존 약물 중 가장 뛰어난 약물로 꼽혀왔다. 니클로사마이드는 가격이 저렴하고 대량 구매도 가능해 이를 기반으로 한 CP-COV03의 가격경쟁력 역시 높고 대량생산도 용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CP-COV03는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한 임상1상에서 약물 독성에 따른 부작용이 전혀 관찰되지 않아 약물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또 인체에서도 니클로사마이드의 난제인 낮은 생체이용률을 해결한 것이 확인돼, 임상1상을 수행한 디티앤씨알오와 함께 임상2상을 예정보다 일찍 신청하게 됐다고 현대바이오는 밝혔다.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CP-COV03의 임상2상에서 현대바이오는 적정 투약량을 설정하고 약물의 효능을 검증할 계획이다.

 

CP-COV03가 임상2상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으면, 신종플루와 독감 치료제로 함께 사용된 타미플루처럼 독감 등 코로나19 유사 증상자에게도 의사의 판단에 따른 즉각 처방이 가능해진다. 이렇게 되면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감염인 ‘플루로나’에 대한 우려도 상당히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오상기 현대바이오 대표는 "현대바이오는 CP-COV03의 임상개발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임상2상에서 긴급사용승인 신청을 통해 상용화를 앞당기는 데에도 주력하겠다"며 "CP-COV03는 경·중등증 환자들에게 의료 현장에서 신속한 선제처방이 가능해 코로나19 치료에 혁신적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바이오는 자사의 첨단 전달체 기술을 통해 니클로사마이드의 최대 난제였던 낮은 생체이용률을 세계 최초로 해결해 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약물 재창출의 길을 본격적으로 열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