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맑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1℃
  • 맑음서울 12.0℃
  • 구름많음대전 12.0℃
  • 흐림대구 13.7℃
  • 울산 14.2℃
  • 구름많음광주 13.2℃
  • 부산 14.7℃
  • 흐림고창 12.1℃
  • 제주 16.4℃
  • 구름조금강화 13.0℃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11.0℃
  • 흐림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4.4℃
기상청 제공


검찰, 옵티머스 정·관계 유착 수사 속도낸다

금융권 주요 인사 '정조준'...최흥식 전 금감원장으로 번지는 의혹

 

[FETV=유길연 기자] 검찰이 1조원대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에서 불거진 정·관계 로비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수사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옵티머스는 지난 2018년까지 부실에 빠져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총 1조2000억원의 투자금을 모아 각종 불법거래를 저질렀지만 금융당국의 별다른 제재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검찰은 옵티머스의 사업 전반에 금융당국이 특혜를 제공한 것에 대한 여부를 집중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전날 윤모 전 금융감독원 국장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윤 모 전 국장은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에게 하나은행을 비롯한 금융계 인사들을 연결해주는 대가로 수천만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정영제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도 금융권 로비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으로 보고 있다. 이미 검찰은 정 대표가 지난해 초 옵티머스 펀드의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는 옵티머스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대표는 또 옵티머스가 2017년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으로부터 방송통신발전기금 등 700억원대의 투자를 받아내는 과정에서도 중심 역할을 수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옵디머스 고문을 맡은 양호 전 나라은행장과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양 전 행장은 옵티머스 최대 주주로, 풍부한 인맥을 활용해 옵티머스가 문제에 빠질 때 마다 해결사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전 부총리도 옵티머스가 추진한 여러 투자사업을 제안하는 등 펀드 운용 참여자 가운데 한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행장과 이 전 부총리가 수사의 범위에 들어가자, 의혹은 최흥식 전 금감원장으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13일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양 전 행장과 이 전 부총리가 최흥식 전 금감원장과 함께 경기고 동문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최 전 원장은 옵티머스가 사업을 확장하던 시절인 2017~2018년 금감원장을 역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