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3.9℃
  • 박무서울 27.5℃
  • 맑음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8.9℃
  • 박무울산 27.9℃
  • 박무광주 28.2℃
  • 박무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8.0℃
  • 흐림제주 30.0℃
  • 흐림강화 25.0℃
  • 구름조금보은 22.6℃
  • 맑음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권광석 우리은행장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

조직개편 실시...애자일·자산관리·디지털·IB 조직 신설

 

[FETV=유길연 기자] 우리은행은 권광석 은행장의 제로베이스 혁신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조직 활력 제고 ▲고객중심 투자 전략 강화 ▲디지털전환 선도은행 ▲신수익 기반 확보를 핵심 내용으로 한다. 

 

우선 코로나19와 같은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 애자일 조직 체계를 도입한다. 부서와 팀의 중간 형태인 ‘액트(ACT)’ 조직체계를 신설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 추진할 예정이다. ACT는 필요하다면 수시로 설립돼 경영진으로부터 부여 받은 미션을 수행한다.  

 

또 자산관리그룹내 ‘투자상품전략단’을 신설해 고객 중심의 포트폴리오 상품전략 추진한다. 투자상품전략단은 펀드, 신탁 등 자산관리 상품을 총괄해 포트폴리오 중심의 상품전략 수립 역할을 수행한다. 나아가, 상품전략수립의 전문성과 상품개발∙검증 역량 강화를 동시에 추구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디지털전환(DT)추진단’ 및 ‘인공지능(AI)사업부’를 만들어 제로베이스 혁신을 추진한다. DT추진단에는 디지털전략부, 빅데이터사업부, AI사업부, 디지털사업부, 스마트앱개발부를 배치해 은행의 전체적인 디지털 전략과 신기술 적용 분야 확대 등을 총괄한다. 

 

마지막으로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저금리 시대를 이겨내기 위해 ‘증권운용부’와 ‘글로벌 투자금융(IB)심사부’도 새로 구축한다. 증권운용부는 자기 자본을 운용해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설립된다. 글로벌IB심사부는 현재 싱가폴에 소재한 아시아심사센터와 대기업심사부의 글로벌IB심사팀을 통합해 글로벌여신과 IB여신을 전담하게 할 예정이다. 글로벌과 IB대출 심사 분야의 특수한 성격과 전문성을 고려해 조직을 신설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제로베이스 혁신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은행 전체가 활력을 되찾아 새롭게 도약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