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1 (금)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9.4℃
  • 흐림서울 19.5℃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20.1℃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8.3℃
  • 흐림부산 17.6℃
  • 흐림고창 18.7℃
  • 흐림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4.4℃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고은, 쏠리는 눈눈눈...갖가지 잡음 속 무성한 말들 'EN 의미는?'

[푸드경제TV 이장훈 기자] 고은을 향한 무성한 말들 속 갖가지 잡음이 일어나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루 전인 모 방송에 성폭행 관련 시를 쓴 이가 나와 'en'으로 특정 누군가를 지칭한 바 있다.

이에 7일 또 다른 시인이 인터넷상에서 이름을 직접 거론했다.

이로 인해 고은과 'en'이 실검 상단에 오를 정도.

인터넷상에서는 고은과 'en'을 접한 많은 이들의 각양각색의 의견이 담긴 글들이 무수히 이어지고 있다.

앞서 최 시인은 자신의 시를 통해 문단 내 성폭력을 고발한 바 있다.

작품에서 ‘En선생’을 가리키며 ‘젊은 여자만 보면 만지거든’, ‘유부녀 편집자를 주무르는’ 등의 표현으로 원로 시인의 행동을 노골적으로 묘사했다. 또 'En선생’이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고 적었다.

많은 누리꾼들은 En은 고은의 이름이라며 고은 시인을 'En선생'의 정체로 추측했다.

(고은 en / 페이스북 일부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