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6.0℃
  • 맑음강릉 25.7℃
  • 맑음서울 26.2℃
  • 구름조금대전 25.9℃
  • 구름많음대구 24.4℃
  • 흐림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4.0℃
  • 흐림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4.6℃
  • 흐림제주 20.5℃
  • 맑음강화 25.3℃
  • 맑음보은 24.2℃
  • 맑음금산 25.3℃
  • 흐림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자동차

자동차 국내 판매는 30% 늘었는데…수출은 반토막도 안돼

[FETV=송은정 기자]자동차 판매는 이달에도 국내외가 확연히 다른 분위기다. 내수는 물량이 부족할 정도인데 수출은 공장 가동을 일시 멈춰야 할 상황이다.

 

국내에선 개별소비세 70% 인하가 효과를 내면서 해외 브랜드들까지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반면 수출은 더 부진하고 해외로 나간 부품업체들은 고충이 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름이 가까워지며 해외 시장이 서서히 열리는 듯 하지만 차 업계는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수요는 회복하더라도 경쟁이 심해지고 자국 기업 보호 분위기가 짙어질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24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일까지 국내 완성차 판매가 작년 동월보다 30%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5월 증가율은 2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새로 나온 차들이 대부분 반응이 좋은 것으로 보인다. 인기 차종은 공장을 최대한 돌리는데도 개소세 인하가 끝나는 6월 말 전에 차를 받으려는 수요를 감당하지 못할 정도다.

 

수입차 시장도 뜨겁다. 승용차 수입은 4월엔 21.5% 증가했는데 5월 1∼20일엔 27.2%로 증가율이 더 올라갔다.

 

해외 브랜드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거의 유일하게 경제활동이 정상적인 국내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

 

BMW는 신형 5·6 시리즈를 한국에서 처음 공개할 예정이고 벤츠는 차 값이 10억원에 육박하는 마이바흐 풀만 S650을 출시했다.

 

승용차 수출은 이달 20일까지 -59%를 기록했다. 지난달 승용차는 -35.6%, 자동차 부품은 -49.5%였던 데 비해 감소 폭이 더 커졌다.

 

수출길이 막히다 보니 국내 공장도 계속 돌릴 수가 없다.

 

기아차는 광주공장 제2공장이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휴업한다.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8일까지 휴업에 이어 두 번째다. 스포티지와 쏘울의 북미와 유럽 수출이 어려워서다. 소하리 1·2공장은 22∼25일 휴업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 10일까지 닫은 데 이어 15·21·22·29일을 주말에 붙여 쉬면서 생산량을 조절하고 있다.

 

한국GM도 트레일블레이저를 생산하는 부평1공장이 15일에 멈췄고 쌍용차는 라인별 순환 휴업을 한다. 현대기아차 해외 공장도 문을 열었지만 1교대로만 운영하는 중이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수출 비중이 커서 전반적으로는 전월보다 더 어려워졌다.

 

현대·기아차는 2분기에 이익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고 적자전망도 나온다.

 

그러나 자동차 시장이 3분기에는 회복할 것이란 기대가 늘고 있다. 현대차도 쏘나타와 G80 미국 판매가격을 공개하는 등 시장 공략 채비를 갖추고 있다.


문제는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점이다.


업계에선 코로나 이후 상황을 고려하면 내수를 계속 살려놔야 한다고 요청 중이고 정부도 개소세 인하 연장을 검토하고 있다.

 

업계는 또 부품업체 유동성 지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한다.

 

현대·기아차와 해외에 동반진출한 부품업체들과 신용등급이 낮은 2,3차 협력업체들이 위기상황이라는 것이다.

 

지금은 추가 지원은커녕 신용등급 하락으로 기존 금융거래마저 유지하기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