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4.7℃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조금울산 25.8℃
  • 구름조금광주 23.1℃
  • 박무부산 24.4℃
  • 맑음고창 21.9℃
  • 박무제주 19.0℃
  • 맑음강화 21.0℃
  • 맑음보은 22.1℃
  • 맑음금산 22.5℃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26.5℃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신한-우리 최대주주 안맡겠다…라임 배드뱅크 출범 막판 '진통'

[FETV=송은정 기자]라임자산운용의 부실 펀드를 정리하기 위한 소위 '배드뱅크'가 출범을 앞둔 가운데 최대주주 자리를 서로 피하기 위한 막판 기 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24일 금융당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배드뱅크 설립에 참여하기로 한 라임 펀드 판매사 20곳은 큰 틀에서의 참여 합의를 마친 채 세부 조율을 진행 중이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진행된 기자단 서면 간담회를 통해 '배드뱅크 5월 중 설립'을 공언한 만큼 이르면 주중 판매사들이 합의를 마치고 출범을 공식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배드뱅크는 금융회사의 부실 자산을 처리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기관으로, 운용사 형태의 배드뱅크가 설립되는 건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라임 펀드의 투자자산 회수를 목적으로 하는 이번 배드뱅크의 자본금은 약 50억원 규모, 운영 기간은 6년 안팎으로 예상된다.

 

다만 판매사들은 출자비율과 금액 등 세부사항을 놓고 막판 진통을 거듭하고 있다.

 

환매 중단된 라임 펀드 판매 잔액에 비례해 배드뱅크에 더 많이 출자하는 구조다.

 

그러나 기준을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따라 최대주주가 갈리게 되기 때문이다.

 

단일 금융회사로는 우리은행(3577억원) 판매금액이 가장 많지만, 그룹사를 기준으로 보면 신한금융그룹(신한금융투자 3248억원·신한은행 2769억원)이 더 많다.


금융당국은 판매사들이 일단 설립 합의만 마치면 최대한 신규 등록 심사 및 출자 승인 절차 등을 빠르게 진행할 방침이다.

 

금융당국의 심사 및 승인 절차가 1~2달 이내로 마무리되면 배드뱅크는 오는 8월께 공식 출범할 것으로 관측된다.

 

동시에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제재 절차도 병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에서는 라임자산운용이 사기 등 대형 사건에 연루된 점을 고려하면 면허 취소나 영업 정지 등의 중징계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배드뱅크가 실질적인 투자금 회수보다는 금융당국과 판매사들의 책임 회피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지적도 잦아들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