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1.4℃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2.9℃
  • 맑음강화 -5.1℃
  • 구름조금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5.0℃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메리츠證, 지난해 당기순이익 5546억원…1년만에 또 최대 실적

 

[FETV=조성호 기자] 메리츠종금증권은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5546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27.9%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2018년 순이익 4388억원에 이어 1년 만에 또 다시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메리츠종금증권의 지난해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각각 6799억원과 7670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27.7%, 30.2% 상승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도 14.8%를 기록해 전년(13.0%) 대비 1.8%포인트 개선됐다. ROE는 6년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자기자본은 당기순이익 증가분과 지난해 말 신종자본증권 발행 등에 힘입어 4조19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3조4731억원 대비 15.7% 늘어난 것으로 2014년 말 1조771억원에 비해서는 4배 가까이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각각 87.3%, 56.1% 증가한 2263억원, 163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4분기 영업이익은 분기 기준 최초로 2000억원 이상을 달성했으며 순이익 또한 분기 기준 최고실적을 경신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이에 8분기 연속 1000억원 이상을 달성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국내외 부동산, 선박, 항공기, 해외 M&A 인수금융 등 다양한 분야의 대체투자로 신규 수익원을 발굴하며 기업금융(IB) 뿐만 아니라 트레이딩, Wholesale, 리테일 등 각 부문이 고르게 성장해 실적 성장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갈수록 심화되는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에도 메리츠의 강점인 철저한 리스크 관리 체계를 기반으로 양질의 자산을 채워 나가며 안정적으로 성장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