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4.9℃
  • 흐림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3.7℃
  • 구름조금부산 23.4℃
  • 구름조금고창 21.5℃
  • 맑음제주 24.1℃
  • 흐림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2.8℃
  • 흐림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메리츠증권, 메리츠캐피탈에 2000억원 지원한다

유상증자 참여하고 부실자산 매입하는 방식

 

[FETV=심준보 기자] 메리츠증권이 부동산 경기 하락으로 자산건전성 저하 위험이 확대되고 있는 메리츠캐피탈을 지원하기 위해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부실자산을 매입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메리츠증권은 메리츠캐피탈이 발행하는 신주 400만 주를 17일에 취득할 예정이다. 총 취득 규모는 2000억원이다.

 

이 유상증자는 메리츠캐피탈이 주주배정 방식으로 발행한 신주를 메리츠증권이 인수하는 형태로 진행되며, 메리츠캐피탈의 자본적정성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이다.

 

메리츠증권이 메리츠캐피탈의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어 이번 유상증자로 인한 지분 변동은 없다. 아울러 메리츠증권은 메리츠캐피탈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과 브릿지론 등 부실자산을 떠안기로 했다.

 

나이스신용평가에 따르면, 메리츠캐피탈은 지난 3월 말 기준 3334억 원 규모의 대출자산을 메리츠증권에 매각할 예정이다. 또한 951억 원은 외부 펀드에 매각될 예정이다. 매각되는 자산은 대부분 요주의 및 고정으로 분류된 자산으로 알려졌다.

 

메리츠캐피탈은 유상증자 외에도 500억 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신용평가업계에서는 메리츠캐피탈의 신용도 개선이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재무안정성 개선은 긍정적이지만 최근 자산건전성 저하 추세가 여전히 우려스럽다"며, 지난 2022년 말부터 메리츠캐피탈의 연체율과 요주의 이하 자산 비율이 빠르게 악화되어 지난 3월 기준 각각 9.7%, 14.0%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자산 매각으로 메리츠캐피탈의 고정이하자산은 3월 말 기준 4512억 원에서 1821억 원으로 감소하고, 고정이하자산비율은 6.9%에서 3.0%로 낮아지는 등 자산건전성 지표는 개선될 전망이다.

 

하지만 나이스신용평가는 "다각적인 재무구조 개선계획으로 메리츠캐피탈의 자산건전성과 자본적정성은 개선될 것"이라면서도 "높아진 시장금리로 인해 조달비용이 증가하고 부동산 경기 저하로 건전성 저하 압력이 지속되고 있어 이번 재무구조 개선계획이 메리츠캐피탈의 신용도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메리츠증권의 신용도에는 부담 요인이지만, 즉각적인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메리츠증권은 메리츠캐피탈로부터 매입한 자산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유동화증권을 발행한 뒤 유동화회사에 매입확약을 제공할 예정이다.

 

나신평은 "매입한 부동산 PF 자산의 대부분이 관련 사업장의 성과가 저조하고 기존 요주의 이하 자산으로 분류된 상태였기 때문에 이번 자산 매입은 메리츠증권의 자산건전성비율을 저하시킬 것"이라며 "채무보증 규모 증가로 총위험액이 증가하고 자회사 증자 금액은 영업용순자본 차감항목으로 반영되어 자본적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메리츠증권이 기업금융(IB) 분야에서의 경쟁력과 손실 완충력을 보유하고 있고, 메리츠캐피탈로부터 매입한 자산이 사업성은 저조하지만 선순위 대출로 구성된 점 등을 고려하면 이번 지원이 메리츠증권의 신용등급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