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산업


최태원 회장, 3년 연속 서울상의 회장 연임..."초심으로 돌아가 이끌 것"

[FETV=허지현 기자] "초심으로 돌아가 스스로를 다잡고 서울상의를 잘 이끌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9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회관에서 서울상의 의원 70여명이 참석한 정기의원총회에 참석했다. 개최된 서울상공회의소 정기임원총회에서 3년 임기의 대한상공회의소 제25대 회장으로 최태원 현 의장이 만장일치로 추대되며 연임에 성공했다. 최다선(4선) 서울상의 부회장인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이 임시의장을 맡아 진행된 총회에서 이동우 롯데지주 부회장이 25대 회장 후보로 최 회장을 추대한 뒤 참석 의원 전원이 만장일치로 동의해 연임을 확정했다.

 

최태원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다시 한번 서울상의 회장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대단히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3년간은 우리 경제 또 사회가 마주한 난제를 푸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하는 것이 제 소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앞으로 새로운 3년간의 임기를 맞이하며 경제와 사회의 난제를 푸는 것에 집중하겠다는 목표와 포부를 내비쳤다. 최태원 회장은 "해묵은 과제를 풀 명쾌한 답을 도출하지는 못해도 많은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방향성이라도 제시해서 해결의 실마리를 만들어낼 수 있다면 그것만이라도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최태원 회장은 "세계 시장이 분절화되고 국제무역의 문법이 바뀌고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을 선점하려는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며 "저출산, 지역 소멸, 기후변화 대응 등 문제는 더 이상 미래의 문제가 아니라 현재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숙제는 늘었는데 시간은 얼마 없는 것 같아 조급한 생각도 든다"며 "그런 만큼 오늘 모이신 의원님들의 의견을 받아 가면서 차근차근 해법을 마련해 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이며 마무리했다.

 

박승희 삼성전자 사장과 이형희 SK 커뮤니케이션위원장, 하범종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부회장, 신현우 한화 사장 등은 25대 부회장으로 재선출됐다. 서울상의 회장 임기는 이달부터 2027년 2월까지다.

 

이날 서울상의 회장 연임 결정으로 최 회장은 임기 3년의 대한상의 회장으로 사실상 내정됐다. 대한상의 회장은 전국상의 회장과 특별의원의 추천과 동의로 결정되며, 관례적으로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직을 겸하고 있다.

 

대한상의는 다음 달 21일 상의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전국상의 회장단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원총회를 열고 제25대 대한상의 회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4대 그룹 총수 중 처음으로 2021년 대한상의 회장을 맡은 최 회장은 대한상의 소통 플랫폼,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 등의 사업을 중점적으로 펼치며 경제계가 정부, 사회와 소통하는 데 주력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