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20.9℃
  • 박무서울 15.8℃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9℃
  • 박무광주 15.2℃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4.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설 연휴 교통사고, 슬기로운 보험 대처법은?

 

[FETV=홍의현 기자] 설 귀성·귀경길에는 평소보다 늘어난 차량 통행량으로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이럴 때 ‘올바른 자동차 사고 대처 방법’을 숙지하고 있다면 원활하게 사고 처리를 진행할 수 있다. 또 올바른 운전 습관은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연료도 절감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 교통사고, '사람'의 안전이 최우선…‘경찰·보험사’ 도움받아야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제일 먼저 인명 피해가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필수다. 만약 부상자가 있다면 즉시 119에 신고해 신속한 구급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후 주변 차량에 사고를 인지시키기 위해 비상등을 작동하고, 차량 트렁크를 완전히 개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안전 삼각대나 불꽃신호기 등이 있다면 함께 설치하는 것도 좋다. 또 가능한 도로 밖 안전한 곳으로 신속히 이동해 2차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

 

사고 정도가 심각해 차량을 이동할 수 없는 경우가 아니라면 현장을 사진으로 촬영하는 등 증거를 남기고 갓길로 차량을 이동하는 것도 중요하다. 경미한 사고임에도 차로를 막고 서 있다면 뒤 차량의 통행을 방해하게 돼 극심한 정체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어 보험회사에 사고 접수 처리를 진행해야 한다. 사고의 시시비비를 가려야 할 상황이라면 전문인력을 통해 블랙박스 및 촬영 사진 등 명확한 증거로 따지는 것이 좋다. 만약 사고 접수를 지연해 손해가 늘어난 경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약관상 보상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점도 잊지 말아야 한다.

 

사고발생 및 보상처리 과정에서 과실비율 등을 확인하고 싶다면 손해보험협회가 운영하는 '자동차보험종합포털'을 이용할 수 있다. 포털에서는 자동차보험 가입부터 사고발생 및 보상처리 등 과정에서 필요한 정보를 일괄 조회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과납 보험료 확인 ▲할인·할증 원인 확인 및 법규위반 내역 조회 ▲중고차 정보 ▲자동차보험 상품 및 가입안내 ▲민원 상담의 링크 등을 일괄 제공한다.

 

더불어 경찰에 사고사실 등을 신고해 경찰관의 조치를 받는 것이 좋다. 상대 차량과의 불필요한 다툼을 해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끝으로 또 다른 2차 사고를 부를 수 있는 차량 파손 잔해물을 정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종종 뒤따르던 차량이 잔해를 피하느라 급히 방향을 틀거나 급정차를 하면서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 장거리 운전, ‘사고 예방’·‘연료 절감’ 중요

 

겨울철 차량 운행은 안전 의식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급격한 기온 감소로 서리나 눈 때문에 얼어붙은 노면은 큰 사고를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 겨울철 안전운전을 위해서는 도로 결빙 시 활용할 스노체인이나 염화칼슘, 작업용 삽 등 월동 차량용품을 미리 구비하는 것이 좋다. 운행 전 도로 상황을 확인하고 다리나 터널, 비탈면 구간 등을 지날 때는 꼭 감속하는 운전 습관을 들여야 한다.

 

극심한 도로 정체로 줄줄 새는 연료를 아끼기 위해서는 트렁크 내 불필요한 짐들을 비우고, 타이어의 공기압을 적정 수준으로 맞추는 것이 좋다. 또 연료는 필요한 만큼만 주유해 연료탱크를 가볍게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갑작스러운 차로변경이나 급가속 및 급제동은 도로의 안전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연료를 낭비하는 주범으로 꼽힌다.

 

■ 귀성객, 전년 대비 17%↑ 예상…설 당일 눈·비 예보도

 

한편 올해 설 연휴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늘어 고향을 찾는 인원이 지난해보다 17%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고속도로가 가장 붐빌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은 귀성길은 오는 31일 오전, 귀경길은 내달 2일 오후로 조사됐다.

 

또 오는 31일까지는 비교적 포근한 날씨를 보이다 설 당일인 1일 이후 귀경길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설 당일인 1일 오전에는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눈 또는 비가 내리고 오후에는 전북지역으로까지 확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