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
  • 맑음강릉 2.7℃
  • 구름많음서울 -1.3℃
  • 구름많음대전 0.0℃
  • 구름많음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4.2℃
  • 구름조금광주 1.1℃
  • 맑음부산 5.8℃
  • 구름조금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4.9℃
  • 구름조금강화 -1.3℃
  • 흐림보은 -0.8℃
  • 구름조금금산 -0.1℃
  • 구름조금강진군 1.4℃
  • 구름많음경주시 3.7℃
  • 구름조금거제 2.6℃
기상청 제공



미래에셋증권, 웹드라마 '미래의 회사' 30만뷰 돌파

 

[FETV=성우창 기자] 미래에셋증권 웹드라마 '미래의 회사'가 14일 5편을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미래의 회사는 소재의 참신함과 전문적 직무 소개에 이르기까지 MZ세대(2030세대) 고객과의 소통을 위해 제작한 콘텐츠다. 애널리스트가 되고 싶어 증권사에 입사한 리서치 어시스턴트(RA)들의 성장기를 그려낸 5부작 콘텐츠이며 주인공 미래, 선배 규호, 라이벌 태미의 에피소드들로 구성됐다.

 

지난달 17일 ‘ep1. 나는 애널리스트다’를 시작으로 'ep2. 펀더멘탈의 함정', 'ep3. 모멘텀의 순간', 'ep4. 적정 밸류에이션', 'ep5. 미래의 회사'가 매주 금요일에 업로드됐다. 증권사 용어 주제와 등장인물들의 삶을 연결해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기존 증권사 유튜브 콘텐츠가 시황, 종목분석 등 전문적인 내용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탄탄한 스토리와 직장인의 삶을 디테일하게 표현했던 '미래의 회사'는 1회 조회수 10만회를 달성했으며, 4회까지 30만5000회를 넘어서는 등 많은 시청자의 호응을 얻는데 성공했다.

 

미래의 회사 제작에는 미래에셋증권 애널리스트들이 직접 시나리오 단계부터 참여, 관련부서들과 촬영 및 편집까지 협업해 수준 높은 콘텐츠로 완성시켰다. 실제 애널리스트 사무실에서 촬영함으로써 리포트가 작성되는 공간에 대한 리얼리티를 긴장감 있게 묘사했고 서류, 리포트 참고자료 등 소품 하나하나까지 애널리스트의 자문을 통해 배치하여 디테일을 살렸다는 평이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기업에서 다양하게 제공하는 정보 콘텐츠 중에서 어떻게 하면 참신한 방법으로 고객에게 접근 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을 했고, 애널리스트라는 다소 생소함을 드라마라는 익숙한 콘텐츠에 녹이면 시청자들께서 흥미로워 하실거라 생각했다”며 ”4개월간의 기획과 시나리오 작업, 총 6일간의 촬영이 순탄하지는 않았지만 당사의 애널리스트들과 긴밀한 협업과 미디어콘텐츠본부의 팀원들이 열정적으로 참여해준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미디어콘텐츠 본부장은 "미래에셋증권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기획중이다"라며 "MZ세대 뿐만 아니라 전 고객층에게 소통할 수 있는 창구 역할을 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