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1 (금)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9.4℃
  • 흐림서울 19.5℃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20.1℃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8.3℃
  • 흐림부산 17.6℃
  • 흐림고창 18.7℃
  • 흐림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4.4℃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조재현 한결같았던 태도, 증언 모아보니 '공통점' 보인다?…수사 속도 앞당길지 여부도 관심사

[FETV(푸드경제TV)=경민주 기자] 조재현을 향한 '미투' 폭로가 또 터져나왔다.

 

20일, 재일교포 여배우 A씨는 SBS funE와 인터뷰를 통해 방송사 화장실에서 조재현에 성폭행 당했다고 폭로했다.

 

특히 A씨는 조재현과 사적인 만남은 단 한번도 없었다면서 조재현이 연기 지도를 이유로 인적 없는 공사장으로 자신을 끌고 가 성폭행했다고 고백했다. 심지어 조재현은 성폭력을 가한 후 A씨 스태프들이 있는 데서 떡하니 A씨 몸에 기대 눕기까지 했다고.

 

A씨의 이같은 전언은 그간 조재현을 미투 폭로했던 여배우들의 설명과 크게 다르지 않다. 'PD수첩'을 통해 조재현의 성폭력을 폭로했던 피해자들은 "혼자 앉아 있으면 뒤에 갑자기 나타나서 손을 넣었다", "드라마 세트장 옥상으로 유인한 뒤 키스를 하고 신체 부위를 만졌다" 는 등의 증언을 했다. "밤마다 방문을 끊임없이 두드렸다"는 증언을 한 여배우도 있었다.

 

이 증언으로 조재현에 대해 광역수사대 여성청소년과에서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지난 5월 사건 수사가 답보 상태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우려하는 터라 용기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피해자 공동변호인의 발언이 있었다. 이 변호인은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일반적인 성폭력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굉장히 우려한다. 자기가 당했어도 제대로 말하지 못하는 사정을 가진 여자 피해자들이 많다. 이런 점들 때문인지 몰라도 현재 사건이 답보상태”라 설명한 바 있다.

 

이 때문에 A씨의 폭로로 인해 조재현 수사가 진척될 수 있을지에 대중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