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4.4℃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4.5℃
  • 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다산신도시 택배, “소방차도 입구에 세워놓고 양동이에 물 받아 날라야 하나?”

[FETV(푸드경제TV)=이재원 기자] 인터넷상에서 다산신도시 택배가 검색어에 오르며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에 위치한 일부의 아파트에서 택배 배송시 차 진입을 막아서 논란이 일고 있는 것.

 

이는 이 아파트 주민들이 올해 초 단지 내에서 택배 차에 아이가 치일 뻔 한 일이 벌어진 후 조치가 취해졌다. 이에 다산신도시 아파트 단지들은 택배차량이 지하주차장을 이용해달라고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다.

 

하지만 문제는 지하주차장의 층고가 택배 차량 높이 보다 낮아 들어올 수가 없다는 것이다. 이에 다산신도시 아파트 측에서는 택배 차량 개조를 요구하고 있으나, 택배기사들의 법적지위가 개인사업자이고, 대부분 영세하기 때문에 비용을 지출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이에 택배기사들은 이 곳을 택배불가지역으로 지정해 배송을 거부하거나 단지 입구에 택배상자를 쌓아 놓고 있다.

 

이와 관련해 온라인상에서 네티즌들은 “그렇지 않아도 하루배달물량 맞추려면 바쁘게 뛰어야하는데 저런 갑질 때문에 시간만 잡아먹는 꼴아니냐 저런 곳은 그냥 배송을 안하는 게 답이다 물건 못시키면 지들만 손해지”, “요즘 여기저기 뭐이리 갑질하는 곳이 많은지.. 어느 곳에서는 빈민아파트 들어 서는 거 반대한다고 공문까지 내걸고..여기는 품격인지 뭔지 때문에 택배기사들 애먹이네.. 당신들 품격 따지기 전에 자신들 인성이나 먼저 생각해라”, “막말로 단지 내 아이를 왜 그렇게 방치했냐? 다산신도시 모든 택배사들이 배송거부 해야해 그냥 근처백화점 이용하던지 품격있게 차량 개조하고 그만큼 덜 벌게 되는 차익 당신들이 부담해도 저건 아니다 택배 상하차가 얼마나 힘든데”, “소방차도 입구에 세워놓고 양동이에 물 받아 날라서 불꺼라” 등의 의견들을 개진하고 있다.

 

다산신도시 택배 논란은 아파트 측과 택배사 간에 합의가 요망되나 아직 절충의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