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13.4℃
  • 구름많음서울 18.8℃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17.3℃
  • 구름많음울산 15.9℃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6.9℃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9.0℃
  • 흐림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17.0℃
  • 흐림금산 18.6℃
  • 맑음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산업


한화, 美 니콜라 주식 전량 처분…"협력관계는 지속"

 

[FETV=박제성 기자] 한화가 미국 수소차 스타트업으로 니콜라 지분을 완전히 처분했다. 

 

한 때 니콜라는 제2의 테슬라로 불릴 만큼 차세대 수소전기차 인기를 끌었다. 그런데 2020년 9월 니콜라의 수소차 기술이 과장됐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기업 가치가 크게 절하됐다.  기술 과장이 불거지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니콜라는 김동관 부회장이 눈도장을 찍어 투자할 만큼 차세대 스타트업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었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화가 미국의 니콜라 지분을 완전히 청산했다. 지난달 한화의 자회사 2곳(한화임팩트, 한화에너지)이 보유했던 미국 니콜라 주식 전량을 매각했다. 기술 과장 의혹이 불거진 뒤 약 3년만에 전량 처분한 것이다. 다만 한화는 지분 매각 이후에도 니콜라와 협력관계는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한화 자회사 2곳은 지난 2018년 각각 5000만 달러인 총 1억 달러(주식 2213만주)를 니콜라에 투자했다. 이는 니콜라 지분의 6% 정도에 해당한다. 

 

앞서 한화는 니콜라 기술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확산하자 2021년 6월 보유중인 2213만주 중에 290만주를 5367만 달러에 매각한 바 있다. 당시 니콜라 주식을 전량 처분하지 않은 이유는 당시 양사 간의 북미 사업 제휴 로 인해서다. 즉 파트너십에 있어 신뢰가 서로 간의 무너질 수 있기 때문에 최소한의 협력 여지는 남겨둔 상태 인 것이다.  

 

한화는 니콜라 주식을 전부 매도는 했지만 앞으로도 충전사업을 포함해 니콜라와 전략적 협업은 지속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