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8℃
  • 흐림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0.9℃
  • 박무부산 20.8℃
  • 흐림고창 19.1℃
  • 흐림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19.0℃
  • 흐림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8.1℃
  • 흐림강진군 21.2℃
  • 구름많음경주시 22.9℃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히딩크, 韓 축구팬들의 여전한 영웅…재부임설 돌자

[FETV(푸드경제TV)=경민주 기자] 히딩크 전 감독이 한국과 스웨덴 전에 아쉬운 평가를 내렸다.

 

거스 히딩크 전 한국 국가대표팀 감독은 현재 미국 TV 폭스 스포츠의 패널리스트로 활동 중이다. 히딩크 전 감독은 18일(한국시각) 한국과 스웨덴의 2018년 러시아 월드컵 F조 경기를 보며 수비 등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한국은 0대1 패배를 당했을 뿐만 아니라 유효슈팅 0개를 기록해 축구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히딩크 전 감독은 한국 국가대표팀을 월드컵 4강까지 진출시킨 축구 영웅으로, 끊임없이 대표팀 감독 재부임설이 나오는 인물이다. 월드컵을 앞두고 있던 지난해 9월에도 대표팀의 부진에 일각에서 히딩크 전 감독의 재부임설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신태용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 당시 “(기분이) 상당히 안 좋았다”고 직설적으로 말했으며, “월드컵 9회 연속 진출하고 돌아온 입장에서 왜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 답답하지만 (그 말을) 히딩크 감독이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한축구협회 김호곤 기술위원장 역시 당시 히딩크 전 감독 재부임설에 선을 그으며 “협회는 예선을 치르면서 부족했기에 본선에서 잘하겠다는 생각을 하는 입장에서 불쾌하고 어이없다”고 말했으며, “제안은 물론 지금 만날 의사도 없다”라고 못 박았다.

 

같은 해 10월 히딩크 전 감독도 2018 러시아 월드컵 기간 동안 다른 일을 맡기로 해서 한국 대표팀의 공식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아쉬운 경기력으로 패배를 당하자, 축구 팬들은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뤘던 히딩크 전 감독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