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2 (목)

  • 맑음동두천 32.6℃
  • 구름조금강릉 29.5℃
  • 구름조금서울 33.9℃
  • 맑음대전 34.3℃
  • 구름조금대구 31.6℃
  • 구름조금울산 28.4℃
  • 구름조금광주 32.3℃
  • 맑음부산 29.1℃
  • 구름조금고창 29.7℃
  • 구름조금제주 29.5℃
  • 맑음강화 29.2℃
  • 구름조금보은 29.8℃
  • 맑음금산 32.4℃
  • 구름조금강진군 29.4℃
  • 구름조금경주시 28.4℃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유통

정부, 수산물 유통혁신 로드맵 마련

수산물 전국 유통망 만든다…2022년까지 거점유통센터 10곳 개설
해수부, 수산물 유통혁신 로드맵…대도시 6곳에는 소비지 분산물류센터

 

[FETV(푸드경제TV)=박민지 기자] 정부가 안전한 수산물을 공급하고 수산물 유통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수산물 유통기반조성과 고부가 가치화 등 4대 추진 전략을 마련했다.

 

해양수산부는 '수산물 유통혁신 로드맵'을 세우고 이날 열린 제25회 국무회의에서 보고했다고 5일 밝혔다.

 

내용은 정부가 2022년까지 전국 수산물 산지 거점에 '거점유통센터'(FPC) 10곳, 전국 대도시 권역에는 '소비지 분산물류센터'(FDC) 6곳을 각각 만들어 전국 단위의 새 수산물 유통망을 구축한다.

 

수산물 유통혁신 로드맵은 '수산물 유통의 관리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세워야 하는 '제1차 수산물 유통발전 기본 계획'이다. 정부는 그동안 민·관 합동 협의체를 꾸려 초안을 만들고 전문가 간담회·현장 방문·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이번 계획을 내놨다.

 

추진 전략별로는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유통기반 조성에 762억원 ▲수산물 유통 단계의 고부가가치화에 5386억원 ▲수산물 수급조절을 통한 가격안정 도모에 8959억원 ▲수산물 유통산업의 도약기반 마련에 661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최종 예산은 기획재정부, 국회와 협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특히 산지 위판장에서 수산물이 처리되는 전 과정의 품질과 위생 수준을 높이기 위해 전국 수산물 거점지역 10곳에 거점형 청정 위판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수산물 산지 위판장의 위생관리 기준을 마련하고 해마다 이행 여부를 평가해 우수 위판장에 관련 예산 우선 지원 등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소비지 전통시장에는 수산물 신선도 관리, 용수 사용 등 수산물 위생·안전관리 매뉴얼을 개발·보급한다. 수산물 냉장보관대, 해수공급시설, 얼음매대 같은 시설도 지원한다. 또한 수산물 유통에 대한 소비자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제도 이행을 강화하고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을 확대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소비량이 많고 위해 발생 시 원인 규명 등이 필요한 수산물에 대해 이력추적 관리를 의무화하는 시범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오는 2022년까지 전국 수산물 산지에 거점유통센터 10곳을 조성하고 주요 대도시 권역에는 소비지 분산물류센터 6곳을 건립해 산지와 소비지를 연계하는 전국 단위의 신 수산물 유통망을 완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수산물 직거래 활성화를 위해 온라인 쇼핑몰과 공영홈쇼핑 등을 통해 수산물의 판로 확대를 지원하고 수산물 직거래 촉진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산지에서 소비지까지 수산물의 저온 유통 실태를 조사해 수산물의 보관 온도와 저온 차량의 이용 의무화 등 수산물 저온유통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이 밖에도 매년 '가격안정 관리대상 품목'을 정해 정부 비축과 가격 모니터링 등 수급관리에 나서고, 민간수매 지원 규모도 늘린다. 올해 관리대상 품목은 오징어, 명태, 마른멸치, 고등어, 갈치, 꽁치, 참조기다.

 

특히 수산물 수급현황을 정확하게 분석·진단하고자 2020년까지 수산물 생산·위판·유통·가격·소비현황에 대한 종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어종별·지역별로 제각각인 어상자와 소포장의 규격을 표준화하고, 기존 플라스틱 어상자의 문제점을 개선한 어상자를 개발한다.

 

신현석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이번 계획에는 총 2조1500억원 정도의 예산이 들어가리라고 본다. 이에 맞춰서 예산을 요구할 것"이라며 "거점유통센터와 소비지 분산물류센터가 생기면 유통 단계가 늘어나 가격이 올라간다는 우려가 있을 수도 있지만, 깨끗하고 안전한 수산물을 냉동·소포장하면서 약간의 부가가치가 생기는 부분은 소비자도 충분히 인정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