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0.5℃
  • 구름조금강릉 4.5℃
  • 맑음서울 0.6℃
  • 구름조금대전 4.1℃
  • 구름많음대구 5.7℃
  • 구름조금울산 5.9℃
  • 흐림광주 6.1℃
  • 구름조금부산 7.7℃
  • 흐림고창 6.1℃
  • 제주 9.9℃
  • 맑음강화 1.1℃
  • 구름많음보은 3.0℃
  • 구름조금금산 4.6℃
  • 흐림강진군 7.7℃
  • 구름조금경주시 5.3℃
  • 구름조금거제 8.4℃
기상청 제공

유통

[클로즈업]30대 임원 꿰찬 LG생활건강 심미진·임이란 상무

심 상무, 퍼스널케어 사업총괄 상무로 승진
임 상무, 오휘마케팅 상무로 승진

 

[FETV=김윤섭 기자] LG생활건강이 1985년생 여성 임원을 비롯한 30대 여성 임원을 ‘깜짝 발탁’했다.

 

LG생활건강은 28일 단행한 정기 임원인사에서 30대 여성 임원을 2명 배출했다. 심미진(35) 퍼스널케어사업총괄 상무와 임이란(39) 오휘마케팅 상무가 그 주인공이다. 심 상무와 임 상무2007년 LG그룹에 입사한 동기로 12년 만에 임원 자리를 꿰찼다.

 

심 상무는 헤어·바디케어와 임 상무는 오휘 마케팅을 담당하며 LG생활건강 실적 상승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았다.

 

LG생활건강은 “성과주의와 조직 내 성장기회를 감안한 승진인사를 실시했으며, 젊은 사업가 및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선임했다”고 말했다.

 

1985년생인 심미진 상무는 LG생활건강 역사상 최연소 임원이다. 전무로 승진한 최연희 전무에 뒤를 이어 퍼스널케어사업을 이끌게 됐다. 최 전무와 심 상무의 나이 차이는 14살이다.

 

심미진 퍼스널케어 사업총괄 상무는 UC버클리에서 경영학 석사를 취득했다. 2007년 LG그룹으로 입사한 지 12년 만에 상무로 승진했다. 작년부터 헤어 및 바디케어 마케팅 부문장을 맡아왔다.

 

임이란 오휘마케팅 상무도 1981년생으로 30대 임원 대열에 합류했다. 서울대 사회학 석사를 마치고 2007년 LG그룹에 입사, 올해부터 오휘마케팅 부문장을 맡아 조직을 이끌어왔다. 임 상무가 마케팅을 담당한 오휘 역시 3분기 누적 매출이 작년보다 12% 증가했고, 초고가 라인 더퍼스트는 무려 41%나 신장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