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8.5℃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11.7℃
  • 구름조금고창 5.8℃
  • 구름많음제주 13.1℃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8.7℃
  • 구름조금경주시 8.1℃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보험해약 10명중 4명 "생활고 때문에"

'보험 계약 유지 지원 제도'에 대한 인식도 낮아... 개선 필요

 

[FETV=안다정 기자] 최근 3년간 생명보험을 해약한 소비자 중 44%가 경제적 어려움 등 '경제적 사정'으로 보험을 해약했다. 해약자들은 납입금의 평균 70% 정도를 돌려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8일 한국소비자원이 2016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3년간 생명보험을 해약한 경험이 있는 30∼60대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20명(44%)이 경제적 어려움이나 목돈 필요, 보험료 납입의 어려움 등 '경제적 사정'으로 보험을 해약했다고 답했다.

 

이어 '보장범위가 부족해서'라는 응답이 15.6%, '설계사의 설명과 다른 불완전 판매 때문'이라는 응답이 10%였다.

 

해약자들의 보험 유지 기간은 평균 5.05년이었고 1인당 평균 1.4건의 보험을 해약했다.

 

 

해약한 보험상품은 질병보험이 27.2%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망보험(25.2%), 저축성보험(21.6%), 변액보험(20.4%) 등 순이었다.

 

해약 전 납입한 보험료는 평균 581만3천원이었고 해약 후 평균 405만9천원을 돌려받아 해약환급률은 평균 69.7%였다.

 

경제 사정으로 긴급 자금이 필요하거나 보험료 납입이 어려운 경우 중도 해약 대신 보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보험 계약 유지 지원 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

 

조사 결과 보험계약 대출이나 중도인출, 보험료 납입 일시 중지 제도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인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보험료 자동대출 납입이나 보험료 감액, 보험금 선지급 서비스, 보험금 감액 완납, 연장정기보험(보험료를 추가 납입하지 않는 대신 보장기간 축소) 같은 다른 제도에 대한 인지도는 30% 미만 수준에 그쳤다.

 

 

이 밖에 응답자 중 51.2%는 생명보험 계약을 유지하면서 관리 서비스를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소비자원은 생명보험 중도해약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계약유지 지원 제도에 대한 홍보와 활용 확대, 판매 후 생명보험계약 유지관리 서비스 강화 등을 관계 기관과 생명보험협회에 건의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는 올해 6월28일부터 7월2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8%포인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