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3.7℃
  • 구름조금강릉 10.0℃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10.2℃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13.2℃
  • 흐림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14.1℃
  • 맑음강화 7.0℃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4.4℃
  • 구름많음강진군 9.8℃
  • 맑음경주시 7.5℃
  • 구름조금거제 11.0℃
기상청 제공

재계

최태원 회장, “창의적 문제 해결 위해 ‘디자인 사고’ 필요”

제주 CEO세미나서 “창의적 디자인 사고로 혁신 가속화” 주문
AI‧디지털 전환,사회적 가치 기반한 사업모델 등 혁신 전략 논의

 

[FETV=조성호 기자] 최태원 SK회장이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딥 체인지를 가속화하기 위해 디자인 역량을 발휘할 것을 주문했다.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비즈니스 모델과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해서는 CEO들이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 사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다.

 

최태원 회장은 18일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년 CEO 세미나’ 폐막 연설을 통해 “지금까지 CEO는 결정권자, 책임자로만 인식됐지만 앞으로는 딥 체인지의 ‘수석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비즈니스 모델 진화‧전환‧확장, 자산 효율와, 인적자본 확보 등 딥 체인지의 모든 과제들이 도전적인 만큼 기존의 익숙한 생각으로 접근해서는 안된다”며 디자인 사고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지난 16일부터 열린 CEO세미나는 ‘딥 체인지 실행, 구성원들이 함께 만드는 행복’을 주제로 사흘간 진행됐다.

 

최 회장은 이어 “성공한다고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행복해지면 성공할 확률이 높다진다”며 ‘행복 경영의 가설’을 소개한 뒤 “이 가설을 성립시키기 위해서는 CEO들이 지속적으로 전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기업이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치밀한 전략을 세우듯 행복을 추구할 때도 정교한 전략과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각 사가 수립 중인 ‘행복 전략’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최 회장은 “불확실성 시대에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고 모두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서는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면서 “딥 체인지를 이끌 디지털 전환 속도와 사람에 대한 투자를 통한 인적자본 강화에 SK 미래가 걸려 있다”고 말했다.

 

올해 CEO세미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과 수펙스추구협의회 7개 위원회 위원장 및 각 사 CEO와 임원 등 총 80여명이 참석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