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2.9℃
  • 박무대구 5.8℃
  • 구름조금울산 9.5℃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13.2℃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은성수 “인터넷은행 수요 있으면 추가 인가”

 

[FETV=정해균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앞으로 인터넷전문은행 추가 인가 여부와 관련해 "수요가 있다면 막을 이유가 없다"고 17일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그는 "시장 크기를 봤을 때 추가로 2곳을 인가해도 된다고 판단한다"며 "이번 예비인가에서 1곳만 된다면 아직 여유가 있으니, 시장에서 하겠다는 수요가 있다면 다시 (예비인가 과정을) 오픈해도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다만 추가 인가 절차 진행 시기를 단정 짓지는 않았다.

 

최종구 전임 위원장이 이번 인가 절차를 '사실상 마지막'이라고 표현했었다는 질문에는 "(인가 결과가) 예상보다적으면 다시 문을 열 수도 있다"며 "금융당국은 디서플린(규율)과 함께 시장에 유연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이번 예비인가 신청이 저조하다는 지적에는 "금융위 입장에서는 최선을 다해 '없는 불씨'를 일으켜 세웠다"며 "컨설팅을 통해 이전보다 훨씬 알찬 조건으로 컨소시엄을 가져왔기 때문에 지난번보다 훨씬 나아졌다 본다"고 평가했다. 지난 15일 마감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는 토스뱅크와 소소스마트뱅크, 파밀리아스마트뱅크 등 3곳이 신청했다. 올해 초 인가전에 참여했던 키움컨소시엄은 이번에는 불참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