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12.5℃
  • 흐림강릉 13.0℃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7.5℃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3.3℃
  • 구름많음제주 17.1℃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6.0℃
  • 구름조금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6.2℃
기상청 제공

유통

대림산업, 김상우·배원복 각자 체제 전환

신임 대표이사에 배원복 경영지원본부장 등 선임

 

[FETV=김윤섭 기자] 대림산업은 16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배원복 경영지원본부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림산업은 김상우·박상신 각자 대표이사 체제에서 김상우·배원복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

 

회사 측은 박상신 전 대표이사의 사임에 따라 이날 이사회 결의로 배원복 대표이사(경영지원본부장)를 신규 선임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 말부터 1년 7개월간 김상우 대표와 각자 대표이사직을 수행한 박상신 주택사업본부장직은 대표이사에서 물러나지만, 본부장 직함을 계속 유지한다.

 

대림산업은 “배원복 대표는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윤리경영 도입, 협력업체와의 상생을 실천하기 위한 기업문화 조성, 글로벌 디벨로퍼로 도약하기 위한 신성장 동력 육성 등을 위해 강도 높은 경영혁신 활동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 대표는 1984년 성균관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뒤 LG그룹에 입사, LG전자[066570]에서 상무를 거쳐 2007∼2017년 부사장을 지냈다.

 

이어 지난해 3월 대림오토바이 대표이사 사장으로 영입됐고, 올해 6월 대림산업의 경영지원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는 영국 랭커스터 대학에서 경영학 석사(MBA)를 취득했고, 카이스트 비즈니스 스쿨을 수료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