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3.5℃
  • 박무서울 14.9℃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6.7℃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8.0℃
  • 맑음강화 12.9℃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2.1℃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두산건설, 국토부로부터 건설신기술 인정 받아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기술로 건설신기술 873호로 지정

 

[FETV=김현호 기자] 두산건설이 토목구조물 설계 시 하부구조물을 소형화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9월30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 따르면 “연단거리 확보를 위해 단일 앵커를 중앙에 배치하는 교량받침 기술”이 최근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제873호)로 지정됐다.

 

이 기술은 두산건설, ㈜큐빅스, ㈜건화가 공동 개발자로 참여했다. 이른바‘단일앵커형 교량받침 기술’로 불리는 이 신기술은 기존 구조물 보강 시 단면의 확장 없이 신속한 시공이 가능하며 신설 설치 시 구조물의 폭을 감소시킬 수 있는 기술이다. 이러한 구조물의 축소는 지장물이 많은 철로나 도로 사이에 교각의 설치가 가능하게 되며 설계 시에 기존 시설물과의 간섭을 피할 수 있고 시공성 및 경제성을 인정받아 건설신기술 제873호로 지정되었다.

 

본 신기술은 기존 4개이상의 고정용앵커를 단일화 시켜 중앙부에 배치함으로써 연단거리(고정용 앵커중심∼구조물 가장자리)를 최대한 확보할 수 있는 기술로 모든 형태의 교량받침에 적용이 가능하며 단순화된 구조형태로 교량받침 자재비를 현저하게 감소시킬 수 있는 기술이라고 밝혔다.

 

신기술 개발 관계자는 고정용앵커 단일화에 따라 고강도 합금강의 기술개발을 통해 앵커구조의 인장강도 및 항복강도가 기존기술대비 높은 재료를 적용하여 각종 시험 및 구조시험을 통해 구조안정성을 인정받았으며 그동안 교량 하부구조물의 소형화에 대한 방안이 꾸준히 연구되었으며 본 신기술을 통해 공사비의 절감효과가 커짐에 따라 파급성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