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0.5℃
  • 흐림서울 25.6℃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7.6℃
  • 흐림울산 27.5℃
  • 흐림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26.9℃
  • 흐림고창 22.7℃
  • 구름조금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2.5℃
  • 구름조금금산 23.5℃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6.9℃
  • 맑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또 올랐다

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상승
지난주比 0.02% 올라

 

[FETV=김현호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상승했다. 11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2% 올랐다. 지난달까지 오른 실거래가격이 통계에 반영되면서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가 지난주에 이어 강세를 이어갔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강남구와 서초구는 지난주와 동일하게 각각 0.05%, 0.03% 상승했다. 최근 약세가 지속됐던 강동구는 35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을 기록했다. 송파구는 0.03%를 기록하며 지난주(0.04%)보다는 상승폭이 주춤했다

 

양천구와 동작구의 아파트값이 각각 0.05% 상승했다. 성동구의 아파트값도 33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중랑(-0.01%)·강서(-0.01%)·구로(-0.02%) 등지는 하락했다.

 

다만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매수세가 주춤해졌다.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41.98㎡는 18억원, 49㎡는 21억∼22억원 선에 매물이 나와 있다.

 

잠실 주공5단지 전용 75㎡는 현재 19억7000만원 정도로 시세가 형성됐다. 상한제 언급 이후 매수자들이 일부 관망세로 돌아섰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 추가 규제 가능성으로 재건축사업 진행 불투명성이 커지고 이에따라 대체로 관망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인기 재건축 및 신축 매수세로 오름세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