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22.6℃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23.5℃
  • 맑음대전 22.2℃
  • 구름조금대구 22.0℃
  • 구름많음울산 20.6℃
  • 박무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20.9℃
  • 구름조금제주 21.0℃
  • 맑음강화 23.2℃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GS건설, 싱가포르 차량기지 현장 무재해 인시 달성

"안전문화 조성위해 최선"

 

[FETV=김현호 기자] GS건설은 싱가포르 T301 차량기지 현장이 지난해 11월 29일 무재해 1500만인시(人時: 현장 근로자 전원의 근무시간 총합) 를 달성한 데 이어 약 6개월여만인 6월7일에 2000만 인시를 달성했다고 12일 전했다.

 

GS건설이 2016년 수주한 T301 현장은 세계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대기업-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모범사례로 소개된 건설 현장이다.

 

T301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남동부 창이공항 인근에 위치한 싱가포르 지하철 3개 노선 (다운타운라인, 톰슨이스트코스트라인, 이스트웨스트라인)의 차량 기지 공사로, 총 공사비가 무려 20억 싱가포르 달러(한화 약 1조7000억원)에 달하는 LTA 발주 공사 중 역대 최대규모 프로젝트다. T301은 지하 1층~지상2층까지 총 3개층에 3개 노선 총 985량의 지하철 차량을 수용하며 4층 규모 버스 차량 기지에는 버스 812대를 수용할 수 있다.

 

김덕배 GS건설 T301 현장담당 상무는 “성공적인 프로젝트 진행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근로자뿐 아니라 발주처까지 함께 참여하는 선진안전관리기법인 IIF프로그램(Incident and Injury-Free Programme)을 도입했다”며, “개별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실천 중심의 안전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 직원 모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