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8 (목)

  • 구름조금동두천 13.3℃
  • 흐림강릉 6.5℃
  • 구름조금서울 12.9℃
  • 구름많음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4.3℃
  • 흐림울산 11.4℃
  • 구름많음광주 16.8℃
  • 구름많음부산 13.1℃
  • 구름많음고창 10.2℃
  • 연무제주 15.3℃
  • 구름조금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16.0℃
  • 구름많음금산 16.1℃
  • 구름많음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1.8℃
  • 구름조금거제 14.5℃
기상청 제공

프라다·D&G에 이어 구찌도 '흑인비하' 인종차별 논란

 

[FETV=김영훈 기자] 이탈리아의 명품 브랜드 구찌가 검은색 터틀넥 스웨터 신제품을 내놨다가 '흑인 비하' 논란에 휘말려 사과 성명을 발표하고 판매를 중단했다.

 

이 스웨터는 얼굴의 절반을 덮고 입 모양을 따라 붉은색으로 디자인해 흑인 얼굴을 검은 피부와 과장된 입술로 우스꽝스럽게 표현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7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구찌는 트위터 등을 통해 "방한 목적의 울 점퍼(스웨터)로 문제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즉시 해당 제품을 수거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조직 전반에 걸쳐 다양성을 높이고, 이번 사건을 큰 배움의 기회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구찌가 이 제품을 출시하자 SNS에서는 "구찌가 정말 이걸 출시한 거냐" 등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이 잇따랐다.

 

구찌의 사과 뒤에도 한 네티즌은 "끊임없는 차별 속에서 흑인으로 산다는 게 어떤 건지 논문이라도 쓰고 싶다. 구찌 같은 명품 브랜드가 모욕적인 옷을 만들고는 곧바로 사과하고 몰랐다고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비판했다.

 

명품 브랜드가 인종차별로 비난받는 일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프라다(PRADA)는 미국 뉴욕 맨해튼의 매장에 '프라다말리아'(Pradamalia)라는 액세서리 캐릭터를 내놓았다가 흑인 비하 논란으로 해당 제품을 치웠다.

 

원숭이를 형상화한 이 캐릭터는 검은색에 붉은 입술로 표현됐다.

 

돌체앤가바나(Dolce&Gabbana)는 지난해 중국 여성 모델이 젓가락을 들고 피자, 스파게티 등을 먹는 우스꽝스러운 장면이 담긴 홍보 영상물을 공개해 중국 문화를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