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7.1℃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전자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서 두 번째 노조 출범

이재신 위원장 등 수원 이전 결정된 네트워크사업부 직원 3명이 결성

 

[FETV=최순정 기자] 삼성전자의 두 번째 노조가 10일 경북 구미에서 출범했다.

 

삼성전자 구미지부 노조는 이날 구미시로부터 노조 설립 신고증을 받아 합법적인 지위를 갖는 노조로 출범했다.

 

노조에는 이재신 위원장 등 3명이 가입했다. 이들은 최근 경기도 수원 이전이 결정된 네트워크사업부의 직원이다.

 

이 위원장은 노조 결성과 관련 "지난 6월 발표한 수원 이전 반대를 주도하는 직원 3명이 노조를 결성했다"며 "앞으로 구미시민과 함께 반대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 첫 노조는 지난 3월 고용노동부 중부고용노동청 안양지청에 사무직 직원 2명이 설립신고를 했다.

 

 

 

관련태그

삼성전자  노조  구미  네트워크사업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