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3.5℃
  • 맑음강릉 14.8℃
  • 연무서울 12.9℃
  • 연무대전 13.5℃
  • 구름조금대구 14.7℃
  • 맑음울산 15.2℃
  • 연무광주 13.7℃
  • 맑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3.3℃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2.4℃
  • 구름조금금산 12.4℃
  • 구름조금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이영희, 어떻게 거장됐나? 딸 과외비 보태고자 이불장사 시작 인생 송두리째 바꿔

[FETV(푸드경제TV)=이재원 기자] 이영희 한복디자이너가 별세 소식을 전했다. 향년 82세다.

 

이영희 한복디자이너는 평범한 가정주부에서 41살에 한복디자이너가 되어 한복과 함께 40년 넘게 자신의 인생을 디자인했다.

 

이영희 한복디자이너는 디자이너의 길에 들어서기 전 평범한 가정주부였다. 그녀는 어떻게 한복을 디자인하게 되었을까? 딸의 과외비를 보태고자 우연히 뛰어든 이불장사가 그 시작이었다. 팔던 이불의 뉴통 홑청을 천연 염색해 자투리 천으로 한복을 만들어 입었는데 그것이 그녀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꿨다.

 

이영희 한복디자이너가 만든 한복의 인기는 계속 되었고 자신의 이름을 건 한복집을 개업한다. 하지만 한복에 대해 전문적으로 공부한 적이 없던 그녀는 막막하기만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석주선 기념박물관을 찾은 그녀는 깜짝 놀란다. 전모, 초록색 저고리, 먹자주 빛깔의 치마… 전시 된 기녀복을 본 이영희는 색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게 된다. 그리고 석주선 선생님을 찾아가 “한복을 연구하고 싶어요”라고 말을 했고, 석주석 선생은 작고할 때까지 그에게 스승이 돼 주었다.

 

이영희 한복디자이너는 한국인 최초로 파리 프레타포르테에 진출한 이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