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2 (목)

  • 맑음동두천 33.9℃
  • 구름조금강릉 30.2℃
  • 구름조금서울 35.2℃
  • 맑음대전 35.6℃
  • 맑음대구 32.8℃
  • 맑음울산 28.6℃
  • 구름조금광주 33.4℃
  • 맑음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31.2℃
  • 맑음제주 30.1℃
  • 맑음강화 30.4℃
  • 맑음보은 33.3℃
  • 구름조금금산 34.9℃
  • 구름조금강진군 30.7℃
  • 맑음경주시 30.9℃
  • 구름조금거제 29.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삼성전자, ‘삼성드림클래스’ 주중·주말교실 개강

전국 188개 중학교·7000명 대상…7년간 누적 6만5천명 수업받아

[FETV(푸드경제TV)=송현섭 기자] 삼성전자는 12일 전국 38개 시·군 중학교 188개교에서 학생 7000명을 대상으로 ‘삼성드림클래스 주중·주말교실’을 개강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부터 시작한 삼성드림클래스는 교육여건이 취약한 중학교를 대상으로 중학생들에게 대학생 강사들이 학습을 지원하는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교육 사회공헌 사업이다.

 

주중교실은 대학생 강사가 해당 중학교를 찾아 방과후 보충학습을 지도하는 프로그램으로 대도시 위주로 진행되며, 대학생 강사가 매일 찾기 어려운 중소도시에선 주말교실이 운영된다.

 

이날부터 개강한 주중·주말교실은 내년 2월까지 운영되며, 1650명의 대학생 강사가 참여하는데 삼성드림클래스는 방학 때 주중·주말교실과 더불어 대학 캠퍼스 방학캠프 역시 진행된다.

 

둔원중학교에서 삼성드림클래스를 담당하는 박찬영 교사는 “드림클래스는 학생들이 자칫 낭비할 수 있는 방과후 시간을 알차게 채워주고 집에 돌아가서도 스스로 공부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준다”며 “학생들의 성적 향상과 학습에 대한 동기부여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또한 작년 경기도 신흥중학교 3학년 재학시절 드림클래스에 참여한 뒤 동두천외고에 진학한 장태건 학생은 “드림클래스에서 대학생 선생님을 만나 미래의 꿈과 희망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장태건 학생은 이어 “경영 컨설턴트란 꿈을 이루기 위해 고등학교에서도 드림클래스에서 배운 자기주도 학습법과 시간 활용법을 잊지 않고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말했다.

 

삼성드림클래스가 지속되면서 참여했던 중학생이 어엿한 대학생으로 성장, 다시 대학생 강사로 참여하는 교육의 선순환이 이어져 눈길을 끌고 있다.

 

2013년 부산 동수영중학교 3학년 때 드림클래스에 참여했고 서강대 커뮤니케이션학부 2학년에 재학 중인 제민영 씨는 올해 서울 정원여중에서 드림클래스 대학생 강사 활동을 시작한다.

 

제민영 씨는 “중학생 때 받았던 도움과 추억을 후배들과 나누고 싶어 참여하게 됐다”며 “첫 수업이라 많이 떨리지만 드림클래스 출신답게 학생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강사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2012년부터 지난 7년간 삼성드림클래스를 통해 중학생 6만5000여명이 학습을 받았으며, 강사로 참여한 대학생은 1만8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