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흐림동두천 4.1℃
  • 구름조금강릉 12.2℃
  • 연무서울 3.7℃
  • 연무대전 7.4℃
  • 박무대구 7.6℃
  • 맑음울산 11.1℃
  • 연무광주 8.4℃
  • 맑음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10.4℃
  • 맑음제주 14.3℃
  • 흐림강화 5.3℃
  • 구름많음보은 5.3℃
  • 맑음금산 9.3℃
  • 구름조금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통신

‘누구’가 시각장애인에게 책 읽어 드려요

[FETV=송은정 기자]시각 장애인들이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를 통해 음성으로 책을 검색하고 들을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 도서관 앱이 운용돼 왔지만 이제는 ‘터치’ 대신에 ‘음성’으로 조작이 가능해 시각장애인의 정보접근이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 제공 서비스인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에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 적용 개발을 완료하고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에 ‘누구’ 스피커 1000대를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는 ‘누구’ 스피커를 제공할 시각장애인 및 시각장애인 기관을 선정해 무상으로 임대해주게 된다.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시각장애인은 댁내 또는 원하는 장소에 설치된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에게 음성으로 “아리아~ ‘행복도서관 어린 왕자’ 읽어줘”라고 말하면 된다.

 

또한 음성으로 조작할 수 있는 ‘책갈피’ 기능이 있어 “아리아~행복도서관 책갈피 등록해줘”라고 말하면 책 읽기 중단 지점이 기억된다.

 

중단 지점부터 듣고 싶을 때는 “아리아~행복도서관 어린왕자 책갈피부터 읽어줘”라고 말하면 된다.

 

이 밖에도 시각장애인들은 일간지와 주간지·월간지·재활정보독서방·학습지원센터에서 올린 콘텐츠를 음성으로 찾고 이용할 수 있다.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은 지난달 말 기준 9530명의 시각 장애인 회원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홍순봉 회장은 “이번 인공지능 서비스 개시는 시각장애인의 정보접근 역사에 매우 의미있는 기록이 될 것”이라며 “시각장애인의 정보접근권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데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이준호 SV추진그룹장은 “누구를 통해 시각장애인분들이 더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기술과 서비스의 혁신을 통해 장애인의 ICT격차 해소에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