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2.3℃
  • 구름조금강릉 6.6℃
  • 흐림서울 5.3℃
  • 흐림대전 0.2℃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0.8℃
  • 맑음제주 7.5℃
  • 흐림강화 4.8℃
  • 맑음보은 -3.0℃
  • 구름조금금산 -3.3℃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산업

11월 수출 지난해比 20.8% 하락

반도체 수출 감소 폭 가장 높아

 

[FETV=김현호 기자] 한국 수출이 부진을 이어갔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19억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20.8% 줄었다. 다만 조업일수가 작년보다 하루 적은 것을 고려하면 실제 감소율은 9.5% 수준이라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33.3%), 석유제품(-27.1%), 선박(-64.4%) 등의 수출 감소 폭이 컸다. 승용차(-3.8%), 무선통신기기(-5.6%) 등도 줄었다. 수출 국가별로는 중국(-17.1%), 미국(-18.4%), 베트남(-20.2%), EU(-27.8%), 일본(-15.1%) 등 주요 수출 시장에서 대부분 뒷걸음질했다.

 

같은 기간 수입(123억달러)도 21.5% 감소했다. 결과적으로 11월 들어 10일까지 4억달러 정도의 적자를 봤다. 원유(-25.8%), 가스(-17.1%), 기계류(-8.0%), 석유제품(-54.4%), 승용차(-26.8%) 등 주요 품목의 수입액이 대부분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다. 중국(-17.5%), 중동(-20.3%), EU(-30.9%), 일본(-28.1%), 베트남(-15.0%)으로부터의 수입이 줄어든 반면, 대(對) 미국 수입액은 6.1% 늘었다.

 

무역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만 보면 수입(-28.1%)이 수출(-15.1%)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