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31.2℃
  • 맑음강릉 28.9℃
  • 맑음서울 33.3℃
  • 맑음대전 33.4℃
  • 맑음대구 30.7℃
  • 맑음울산 27.0℃
  • 구름조금광주 31.6℃
  • 맑음부산 28.4℃
  • 맑음고창 29.1℃
  • 맑음제주 29.4℃
  • 구름조금강화 28.5℃
  • 맑음보은 28.1℃
  • 구름조금금산 32.1℃
  • 구름조금강진군 28.8℃
  • 구름조금경주시 27.2℃
  • 맑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드디어 대통령 가족이 된 '토리'

문재인 대통령, 유기견 '토리' 입양 절차 마무리

[푸드경제TV 이정미 기자] 유기견 ‘토리’ 가 문재인 대통령의 퍼스트독으로 26일 정식 입양되었다.

(사진) 유기견 '토리'를 입양하고 반기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 사진 = 청와대동물권단체 케어는 문재인 대통령께 입양서류와 주의사항을 전달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토리를 잘 키우겠다는 서약서에 친필 사인을 하고 입양절차를 마무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에 해마다 30만 마리의 개들이 버려지고, 이중 10만 마리가 유기동물 보호소로 돌아 온다." 고 걱정하며 "토리 입양을 계기로 구조동물이 더 많이 입양되었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경기도 양주의 한 폐가에서 2년 전 식용견으로 도살되기 직전 케어로부터 구조된 토리는 최초 유기견 퍼스트독으로 온 국민의 관심과 사랑을 받아왔다.



이정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