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18.4℃
  • 흐림서울 26.7℃
  • 대전 22.3℃
  • 대구 22.7℃
  • 울산 21.0℃
  • 광주 20.6℃
  • 부산 21.9℃
  • 흐림고창 20.7℃
  • 제주 21.8℃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삼성重,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착공식 진행

LNG 시장 지배력 확보 위해 연구개발 투자

 

[FETV=김현호 기자] 친환경 LNG 연료 수요 증가로 LNG운반선, FLNG(부유식 천연가스 생산설비) 등 LNG 제품 관련 시장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삼성중공업이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하기 위한 연구개발 투자에 나섰다.

 

삼성중공업은 10일 거제조선소에서 남준우 사장 주관으로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착공식을 가졌다고 전했다.

 

이 날 첫 삽을 뜬 LNG 통합 실증 설비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 중인 ▲차세대 천연가스 재액화, 액화 공정 설계 ▲부유식 천연가스 공급 설비의 효율 향상을 위한 신냉매 활용 공법 ▲극저온 단열 저장용기 등 LNG 핵심 기술들의 성능 검증을 위한 대규모 연구개발 시설이다.

 

실증 설비는 거제조선소 내 3630㎡(약 1100평) 부지에 조성되며 2020년 12월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실증 설비가 완공되면 LNG관련 신기술의 실증 평가를 자체적으로 수행하게 되어 차세대 기술의 적용을 더욱 앞당길 수 있고 기술 내재화가 가능해짐에 따라 LNG 제품의 원가절감, 성능 차별화를 통한 삼성중공업의 시장 지배력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중공업은 특히 이번에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해양 액화 실증 설비도 같이 구축함으로써 FLNG 등 강점을 갖고 있는 해양 플랜트 분야의 경쟁력이 한층 높아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국내 업체의 LNG 핵심 장비 개발을 지원하고, LNG선 운영을 위한 선원 교육 시설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해 관련 산업계 발전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은 "LNG 분야의 기술자립을 통해 수주 경쟁력을 한층 끌어 올릴 수 있다는 점에서 통합 실증 설비 구축은 의미가 매우 크다"면서, "세계 최고의 LNG 기술 확보를 통해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