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4.1℃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4.1℃
  • 맑음대전 26.5℃
  • 구름조금대구 26.3℃
  • 구름조금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5.5℃
  • 박무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22.3℃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1.0℃
  • 구름조금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2.5℃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전자

삼성전자, 16조8200억원 세금으로 낸다…작년 영업익 29%

메모리 반도체 호황 및 세법 개정 여파

 

[FETV=김수민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영업이익 가운데 29% 가까이를 세금으로 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호황 및 세법 개정안으로 세금 납부액이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11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에 반영한 법인세 비용은 총 16조8200억원으로, 전년(14조100억원)보다 무려 20.1%나 늘어나며 창사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3년 전인 2015년(6조9000억원)의 2.4배 수준이며, 10년 전인 2009년(1조1900억원)과 비교하면 무려 14배 이상에 달하는 액수다.

 

이는 또 지난해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연결 기준·58조8900억원) 가운데 28.6%를 법인세 비용으로 지출해야 하는 셈이다. 전년에 영업익 53조6500억원 중 26.1%를 냈던 것에 비해 2.5%포인트 높아졌다.

 

기업의 세금 부담을 나타내는 법인세 부담률(법인세 비용/법인세 비용 차감 전 순이익)도 지난 2017년에는 24.9%였으나 지난해에는 27.5%로 역대 최고치로 높아졌다.

 

기업은 각 사업연도의 순익을 기준으로 과세소득 금액을 계산하고, 이에 구간별 세율을 적용한 법인세 비용(주민세 포함)을 재무제표에 기록한다. 각종 공제 등의 요인이 있어 실제 납부액과는 차이가 있다.

 

지난해 법인세 부담률이 비교적 큰 폭으로 높아진 것은 세법 개정에 따라 지난해부터 과세표준 구간 3000억원 이상에 대해서는 최고세율이 25%(이전 22%)로 높아진 게 주된 요인으로 지적됐다.

 

삼성전자는 대부분의 매출을 해외에서 올리고 있음에도 본사가 한국에 있기 때문에 법인세 등 조세 공과금은 80% 이상 국내에서 내고 있어 정부의 세수 기여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배너